> 정치 > 북한

美 전문가들 "트럼프, 탄핵 심판 벗어나면 北에 눈 돌릴 것"

트럼프, 국정연설서 北 언급 안 해
전문가들 "지금은 치적인 '경제' 강조에 집중하려는 것"

  • 기사입력 : 2020년02월06일 09:29
  • 최종수정 : 2020년02월06일 17: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전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정연설에서 북한 언급이 빠진 것은 대선과 탄핵심판 때문이라는 미국 전문가들의 분석이 나왔다.

미국 내 대북전문가들은 6일 미국의소리(VOA)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미국 국내정치가 안정기에 접어들면 북한 문제가 다시 부각되겠지만, 그 전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문제에 관심을 두지 않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워싱턴DC에 위치한 연방의회 하원 본회의장에서 연두교서를 발표하고 있다. 2020.02.04 [사진= 로이터 뉴스핌]

게리 세이모어 전 백악관 대량살상무기 조정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4일 국정연설에서 북한을 거론하지 않은 것은 현재 미·북 상황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친 것"이라며 "그는 북한이 자신의 재선 성공에 걸림돌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세이모어 전 조정관은 이어 "이는 북한이 핵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실험을 중단하고, '연말 시한', '크리스마스 선물' 등으로 위협했지만 행동에 나서지 않은 것에 따른 것"이라며 "일단은 대선에 집중하기로 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현 단계에 만족하기 때문에 북한에 새로운 제안을 제시할 것으로 보지 않는다"며 "공은 북한 측에 있다"고 강조했다.

브루크 클링너 헤리티지재단 선임연구원은 "현재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해 자랑할 것이 없는 상황"이라며 "따라서 보다 새롭고, 미국 국민에게 실질적으로 다가오는 경제성장률 등에 초점을 맞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스티븐 노퍼 코리아 소사이어티 선임연구원은 "대선이 있는 해의 국정연설은 통상 내부 정치 사안을 강조할 수밖에 없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경제를 자신이 우선적으로 성과로 내세울 수 있는 현안으로 꼽고 있는데, 그는 일단 여기에 집중하려 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일자리 창출, 소득과 미국 내 생산시설 증가 등을 자신의 업적으로 내세우는 등 경제 문제에 국정연설의 상당 부분을 할애했다. 반면 북한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노퍼 연구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심판이 종료되는 등 정치적 '안정기'에 접어 들면 북한 문제가 다시 주목받게 될 것"이라며 "민주당 대선 후보와 맞붙는 본격적인 유세가 시작되면 북한을 포함한 외교정책이 중요한 쟁점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해리 카지아니스 미국 국익연구소 국장도 "트럼프 행정부에서 북한 문제의 중요도가 시기적으로 뒤로 밀렸다는 것이 북한에 대한 노력을 기울이지 않는다는 의미는 아니다"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5일 상원의 표결을 통해 탄핵심판에서 벗어난 뒤에는 북한을 포함한 외교정책을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