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펠로시 "트럼프가 진실을 찢어서 연설문을 찢었다".. 美 정가 시끌

  • 기사입력 : 2020년02월06일 04:40
  • 최종수정 : 2020년02월06일 04: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국정연설 직후 그 자리에서 국정연설문을 찢은 것을 두고 미국 정치권이 5일(현지시간)에도 갑론을박을 이어갔다. 

백악관과 공화당 의원들은 펠로시 의장의 행동이 옹졸하고 당파적 행동의 극치였다며 총공세를 펼쳤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이날 오전 폭스뉴스에 출연, "나는 펠로시 하원의장이 연설문을 찢고 있는지 헌법을 찢고 있는지 확실히 알지 못했다"면서 "나는 (이 행동을) '새로운 바닥'을 친 거라고 생각했다"고 비판했다. 펜스 부통령은 상원의장 자격으로 전날 하원 본회의장 연단에 펠로시 하원의장과 나란히 앉아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연서를 지켜봤다. 

켈리앤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은 기자들과 만나 "미국은 구제 불능의 어린애가 국정연설을 갈기갈기 찢는 것을 목도했다"면서 이번 일은 펠로시 의장이 '분노발작 증세'가 있다는 또 하나의 사례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이번 일은 민주당이 얼마나 옹졸하고 짜증스러우며 당파적인지를 보여준다"고 일갈했다. 

케빈 메카시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도 트윗을 통해 "얼마나 옹졸한 펠로시인가. 종이를 찢는다고 그 안에 쓰인 내용을 바꾸지는 못한다"고 주장했다. 

4일(현지시간) 하원 본회의장에서 진행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연두교서 발표가 끝나자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연설문 사본을 찢고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반면 펠로시 의장은 자신의 행동은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연설이 진실을 호도했기 때문이라고 강변했다. 

정치전문매체 더 힐은 펠로시 의장이 이날 오전 당 인사들과 가진 비공개 회동에서 "그(트럼프 대통령)가 진실을 갈기갈기 찢어놓았기 때문에도 나도 그의 연설문을 찢은 것"이라고 말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펠로시 의장은 전날 국정 연설이 끝난 직후에도 기자들이 왜 연설문을 찢었느냐고 묻자 "그것이 거짓말 선언문이었기 때문"이라고 강변했다. 

펠로시 의장은 또 "단순히 트럼프 대통령이 (단상에 올라) 나와 악수를 하지 않았기 때문이 아니다. 그게 무슨 소용이 있겠느냐"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하원 본회의장에서 열린 국정 연설을 위해 연단에 올라서면서 자신에 대한 탄핵을 추진했던 펠로시 의장과 악수를 하지 않는 등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한편 민주당 참석자들은 펠로시 하원의장의 해명에 대해 기립 박수를 하며 지지를 표명했다고 더 힐은 전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