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트럼프 연두교서] 치적 자랑에 민주당 야유…펠로시, 연설문 찢기도

  • 기사입력 : 2020년02월05일 14:30
  • 최종수정 : 2020년02월05일 14: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4일(현지시간) 밤 9시(한국시간 5일 오전 11시) 하원 본회의장에서 진행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연두교서 발표 현장에서 수차례 민주당의 야유가 쏟아졌다.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이 끝나갈 무렵 연설문 사본을 찢어보이기도 해 본회의장 안은 긴장감이 감돌았다.

4일(현지시간) 하원 본회의장에서 진행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연두교서 발표가 끝나자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연설문 사본을 찢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월스트리트저널(WSJ),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의원들간의 묘한 긴장감은 초반부터 흘러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밤 9시 5분께 연두교서 발표를 위해 하원 본회의장에 입장했고 공화당 의원들이 앉은 의석 쪽에는 휘파람과 환호성이 터져나왔다. 공화당 의원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재임을 지지하는 "4년 더!"(Four More Years) 구호를 외친 반면, 민주당 쪽은 박수 없이 조용했다.

펠로시 의장은 연단에 올라선 트럼프 대통령에게 악수를 권했지만 거부당했다. 펠로시 의장이 자신의 손바닥을 응시하며 무안해 한 장면은 고스란히 TV 전파를 탔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연설의 주된 내용은 자신의 경제·외교·무역·안보 분야 치적 소개였다. 공화당 진영과 각료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한마디 한마디에 모두 일어나 환호성을 외치고 박수갈채를 한 반면, 민주당 진영에서는 몇몇 의원들을 제외한 모두 묵묵히 자리를 지켰다. 일부 의원들 사이에서는 짜증섞인 탄식이 흘러나왔다. 

민주당 의원들의 야유가 쏟아진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의료보험 제도(healthcare)에 대해 언급했을 때다. 트럼프 대통령이 '누군가 우리나라의 의료보험제도를 무너뜨리려고 하고 있다'고 하자 여러 민주당 의원들은 "당신!"(you)이라고 소리쳤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형 제약회사의 약값 인상을 잡겠다고 하자 민주당 진영에서 비웃는 소리가 흘러나왔다. 민주당 의원들은 손가락 세 개를 펴보이며 "H.R.3" 구호를 외쳤다.

H.R.3는 민주당이 지난해 11월 하원에 발의한 의약품 가격 인하 법안이다. 법안은 메디케어(Medicare·미국의 노인의료보험제도)가 제약회사와 직접 의약품 가격 협상을 나설수 있도록 하고 제약회사는 메디케어 대상자들의 처방약을 2000달러 이상 부과하지 못하게 하는 등 제약회사들이 실질적으로 의약품 가격을 인하하게끔 한다. 법안은 하원을 통과했지만 공화당이 다수의석 지위인 상원 문턱에 가로막혔다.

이날 연두교서 발표 중간에 깜짝 '자유의 메달'(Medal of Freedom) 수여식이 열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0년간 보수적 성향의 라디오 방송 '러시 림보 쇼'를 진행해온 러시 림보에게 자유의 메달을 수여한다고 밝혔고 민주당 의원들은 일제히 "안된다"(no)를 외쳤다. 메달 수여는 멜라니아 여사가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이 끝나갈 무렵, 펠로시 의장은 연설문 사본을 찢어 보였다. 민주당 원로, 빌 파스크렐 하원의원은 트럼프 연설이 끝나기도 전에 본회의장을 떠났다. 그는 "이 남성의 대통령직은 국가의 비극"이라고 트윗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