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영상] 대학생이 만든 '코로나 맵·알리미' 직접 써봤다

  • 기사입력 : 2020년02월03일 19:47
  • 최종수정 : 2020년02월03일 19: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은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갈수록 늘어나면서 내가 지나는 동선은 안전한지불안도 커지고 있습니다이에 따라 국내 확진자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디지털 맵 '코로나바이러스 현황 지도일명 '코로나 맵'(http://coronamap.site)도 화제인데요.

코로나 맵은 지난달 30일 밤 10시부터 서비스 제공이 시작됐습니다질병관리본부에서 제공하는 확진자 데이터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는데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과 유증상자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지도 위에 확진자들이 방문했던 장소가 점과 선으로 연결돼 있어 확진자들의 이동 경로도 파악할 수 있는데요예를 들어 4번째 확진자를 클릭하면 '1월 20일 인천 공항 도착, 1월 20일 평택 송탄 터미널, 1월 21일 평택 365연합의원 진료, 21~25일 자택, 1월 26일 분당서울대병원 격리접촉자 172'과 같은 정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온라인상에서 크게 화제가 되면서 서비스 제공 다음 날인 31일 하루에만 조회 수가 240만 회를 넘어섰고 한때 접속자가 폭주해 서버가 막히기도 했습니다사이트 제작자 경희대 4학년 이동훈(27)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급하게 만드느라 코드도 그렇고 UI(사용자 환경)도 엉망진창이지만 많은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는데요.

공익을 바탕으로 한 대학생들의 정보 공유 사례또 있습니다고려대 학생 4명은 위치기반 서비스를 토대로 '코로나 알리미'(https://corona-nearby.com/사이트를 개발했는데요자신이 사는 곳 주변에 확진자가 다녀간 곳이 있는지 인근 지역은 물론 목적지를 검색하면 확진자가 방문한 기록도 확인할 수 있고 가까운 질병관리본부 진료소의 전화번호와 구체적인 약도도 볼 수 있습니다확진자가 다녀간 장소는 빨간 역삼각형이 표시되고 진료가 가능한 병원은 하늘색 동그라미로 나타납니다.

'강남'이라고 목적지를 검색해 봤습니다. 1월 22일과 23일 3번째 확진자가 방문한 한강 편의점과 강남 음식점 1, 음식점 2, 성형외과, 5번째 확진자가 방문한 강남 웨딩숍이 빨간색 역삼각형 확진으로 표시되고진료를 받을 수 있는 '강남구 보건소'와 '순천향대학교 부속 서울병원'이 하늘색 원으로 표시됩니다이렇게 구체적으로 목적지를 검색해 경로를 피하거나 선택할 수 있는데요. '코로나 맵'과 '코로나 알리미모두 PC와 모바일에서 접속할 수 있습니다.

언론사에서는 SBS '마부작침'에서도 신종 코로나 환자 관계망을 제작했는데요. (http://mabu.newscloud.sbs.co.kr/202002corona/web/index.html확진 환자의 현재 상태는 어떤지치료 중인 병원과 우한 방문 여부발견 경로 등을 각 환자별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코로나 맵과 코로나 알리미 등을 통해 확진자의 이동경로를 확인한다면 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병문안 등 불필요한 병원 방문도 최대한 자제해 주시고 확진 환자가 다녀갔다고 보도된 장소를 다녀온 뒤에 호흡기 증상이 있다면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에 신고해야 합니다.

(촬영/이민경 편집/김창엽)

korea2019@newspim.com

[관련기사] ▼ 더보기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