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영상] '우한 폐렴' 마스크 제대로 알고 버려야

  • 기사입력 : 2020년01월30일 19:30
  • 최종수정 : 2020년01월30일 20: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은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개인위생 관리와 예방수칙을 잘 지키는 것이 중요합니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은 콧물과 침 등 비말로 전파되기 때문에 사람이 많은 곳을 피하고 마스크를 쓰는 것이 좋습니다마스크 종류와 상관없이 착용만으로도 어느 정도 예방이 가능하지만 되도록 등급을 확인해야 하는데요가장 좋은 것은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 품귀 현상까지 빚었던 N95 마스크입니다. N95는 방역 마스크 등급을 말하는데 크기가 0.3㎛ 이상인 오염물질을 95% 제거할 수 있습니다.

가장 흔히 사용하는 마스크는 국내 식약처에서 허가를 받은 코리아 필터(Korea Filter) KF 표시가 있는 마스크죠식약처에서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예방하기 위해 'KF80', 'KF94', 'KF99' 등급의 마스크를 사용할 것을 권고하는데요숫자가 커질수록 차단 효과는 크지만 호흡은 어려울 수 있습니다의료계 종사자나 새로운 사람과의 접촉이 잦은 경우라면 'KF94'를 착용하지만 일반 예방 차원이라면 호흡이 불편하지 않은 'KF80'이 더 효과적일 수 있습니다.

마스크의 가장 큰 효용성은 바이러스로 오염된 손이 입이나 코를 만지는 것을 막아준다는 점입니다마스크를 썼을 때 뺨과 코 사이의 틈이 생기지 않도록 마스크에 붙어있는 금속 핀으로 마스크를 코에 밀착시키고 방역용·보건용 마스크는 세탁 사용하면 효과가 없으므로 한 번 사용한 후에는 버려야 합니다빨아서 사용하는 마스크의 경우에는 오염 위험이 있기 때문에 좋지 않습니다.

사용 후 버리거나 벗을 때에도 겉면이 손에 닿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는데요마스크 안면보다는 귀걸이 쪽을 잡고 천천히 벗고 바깥 면이 안으로 들어가게 접어 종량제 봉투에 따로 버립니다.

당장 마스크 사용 말고는 다른 방법이 없지만 국내외 전문가들은 마스크 사용만 과신하는 것은 금물이라고 말합니다가장 중요한 것은 손 씻기입니다손등과 손톱도 반대쪽 손바닥에 문질러 꼼꼼히 씻어줘야 하는데요흐르는 물에 비누로 최소 30초 정도 씻는 게 가장 좋지만 비누로 손을 씻기 힘든 상황이라면 알코올이 70% 정도 포함된 손 세정제도 도움이 됩니다유통기한이 지난 경우 세균 제거 효과가 크게 떨어지는 만큼 유통기한도 잘 살펴봐야 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눈을 통해서도 감염된다는 이야기가 있는데요눈만 마주친다고 감염되는 것은 아니고 바이러스로 오염된 손으로 눈을 비빌 경우 눈 점막을 통해 바이러스가 침투할 수 있기 때문에 접촉이 있을 수 있는 수영장과 목욕탕은 조심하는 것이 좋습니다.

한편 서울교통공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 지하철 18호선 모든 역사에 손 소독제와 일회용 마스크 2000개를 비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열차 내부 소독도 월 1회에서 4회로 늘리고 열차 내 손잡이 살균 소독은 주 1회에서 주 2회로 확대합니다.

(촬영/이민경 편집/김창엽)

korea201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