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국제유가, 우한 폐렴·과잉공급 우려에 2%대 하락

WTI 낙폭 지난해 5월 이후 최대

  • 기사입력 : 2020년01월25일 05:44
  • 최종수정 : 2020년01월25일 05: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국제유가가 24일(현지시간) 하락 마감했다. 중국에서 발병한 우한 폐렴 확산으로 세계 원유 수요가 감소할 수 있다는 우려가 이미 존재하고 있던 과잉공급 전망에 더해지면서 유가는 주간 기준으로도 크게 내렸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된 3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1.40달러(2.5%) 내린 54.19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거래된 브렌트유 3월물도 1.35달러(2.2%) 하락한 60.69달러를 기록했다. 

주간 기준으로 WTI 가격은 7.5% 내려 지난해 5월 이후 가장 큰 폭의 하락세를 나타냈고 브렌트유는 6.4% 내렸다.

중국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발생한 우한 지역을 통제하면서 확산 방지에 나섰지만, 세계 각국에서 우한 폐렴은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다만 세계보건기구(WHO)는 우한 폐렴이 아직 비상사태를 선포할 단계는 아니라고 밝히면서 일부 우려를 덜었다.

세계 자산시장 투자자들은 이번 우한 폐렴의 확산이 세계 경제에 미칠 실질적 영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원유시장에서는 우한 폐렴의 확산으로 원유 수요가 감소할지가 가장 큰 변수다.

액티브 트레이드의 카를로 알베르토 드 카사 수석 애널리스트는 이날 보고서에서 "투자자들이 향후 몇 달간 과잉공급 가능성을 보면서 최근 유가는 4거래일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드 카사 애널리스트는 이어 "게다가 현재 이 공포가 얼마나 정당한지 알 수 없고 원유 수요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짐작할 수 없지만, 우한 폐렴의 영향에 대한 초조함이 있다"고 지적했다.

필 플린 프라이스 퓨처스 그룹 선임 시장 애널리스트는 "물론 원유의 맹점은 얼마나 빠르게 통제가 해제될 것인지와 바이러스가 정말 통제되고 있는지, 아니면 계속 확산할지를 판단하는데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 부각된 원유 공급 과잉 우려 역시 유가를 끌어내렸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에 따르면 선진국의 원유 재고는 5년 평균치를 웃돌고 있다.

셰일유 생산시설 [사진=블룸버그 통신]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