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정책

중국 '우한폐렴' 확진자 900명 육박, 중국 29개 성(省)으로 번져

24일 오후 8시경 우한 폐렴 확진자 894명으로 집계
우한시, 환자 수용 위한 임시병원 긴급 건설에 나서

  • 기사입력 : 2020년01월24일 22:10
  • 최종수정 : 2020년02월03일 13: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중국 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우한 폐렴 확진자가 900명에 육박하고 있다. 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는 티벳(西藏) 및 칭하이성을 제외한 중국 29개 성(省)으로 번졌다.

중국 최대 의료 커뮤니티 사이트인 딩샹위안(丁香園)이 각 지방 국가위생건강위원회의 수치를 바탕으로 내놓은 실시간 통계에 따르면,  24일 오후 8시경 우한 폐렴 확진자는 894명으로 집계됐다. 또 의심환자는 1076명, 누적 사망인원은 26명에 이르고 있다. 사망자는 바이러스 진원지인 후베이성이 외에도 허베이성, 헤이룽장성에서도 각각 1명씩 발생했다.

[우한 중신사=뉴스핌 특약] 이동현 기자 = 24일 우한대학(武漢大學) 인민병원(人民醫院) 의료진들이 환자들을 진료하고 있다. 23일 24시 기준, 후베이성(湖北省)의 우한폐렴 확진자 수는 549명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다. 2020.1.24.

중국 본토 이외에 홍콩과 마카오에서도 각각 2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대만에서도 1명이 확진 사례가 보고됐다. 중화권을 제외한 국가에서도 확진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싱가포르(3건), 태국 (5 건), 일본(2 건), 한국( 2 건), 미국(1 건), 베트남( 2 건) 등 총 15건의 확진 사례가 확인됐다.

이 같은 급격한 확산세에 중국 당국의 대응 속도도 빨라지고 있다. 24일 오후 후베이성(湖北省) 정부는 우한폐렴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성도(省都)인 우한(武漢)을 포함한 황강(黃岡), 어저우(鄂州), 츠비(赤壁) 등 성내 13개 도시와 외부를 잇는 교통 노선을 중단시켰다.

앞서 23일 진원지인 우한은 다른 도시와 연결하는 항공, 기차, 페리 등 모든 교통 노선의 운영이 중단됐고, 인근 도시로 연결되는 고속도로도 통제된 상태다. 우한 시내엔 시내 버스 지하철은 물론 차량호출 서비스를 통한 차량 운행도 금지된 상태다. 후베이성은 지역 관광사들의 영업도 잠정 중단시켰다.

중국의 유명 관광지도 사실상 휴업 상태에 들어갔다. 상하이 디즈니랜드, 베이징의 자금성 ,만리장성도 문을 닫는다. 주요 관광지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신년 맞이 춘제 행사도 대거 취소됐다. 베이징 대학과 칭화대 캠퍼스도 외부인의 출입이 금지된다.

우한시가 우한폐렴 환자 치료를 위한 임시 병원을 건설하고 있다[사진=신화사]

이와 함께 우한시는 급증하고 있는 환자들을 치료하기 위해 임시 병원 구축에 나섰다.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우한시는 환자 100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병원을 6일안에 건설할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이 매체는 베이징시가 지난 2003년 사스 환자를 수용했던 샤오탕산(小湯山) 병원을 건립한 것과 유사하게 우한시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환자를 치료하기 위한 조립식 의료 시설 건설을 추진하고 있는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2003년 샤오탕산(小湯山) 병원은 중국 전역에서 온 사스 환자의 약 15%를 수용한 바 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