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국내 중국 입국자 검역 강화할 것"

상하이 경유한 두 번째 확진자 발생에 대응 강화 방침 밝혀

  • 기사입력 : 2020년01월24일 18:25
  • 최종수정 : 2020년01월30일 14: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일명 '우한 폐렴'이라고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두 번째 확진자가 중국 우한시를 떠나 상하이를 거쳐 국내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하면서, 정부가 국내 입국자 중 경유편에 대한 검역도 강화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24일 오전 확인된 국내 두 번째 확진 환자 A씨에 대한 동선 및 접촉자 파악을 1차 완료하고 이동 동선 등을 공개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사진=뉴스핌DB]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4월부터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근무 중 이었으며, 지난 1월 10일 목감기 증상을 처음 느꼈다.

이후 몸살 등의 증상이 심해져 지난 19일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했으나 당시 체온은 정상이었고, 22일 중국 우한을 떠나 상하이를 거쳐 김포공항을 통해(상하이항공 FM823편) 입국했다.


입국 당시 검역과정에서 발열 감시카메라상 발열 증상이 확인됐고 건강상태질문서 작성 및 검역조사 실시 결과, 37.8도의 발열과 인후통이 있었으며 호흡기 증상은 없어 능동감시대상자로 분류됐다.

이후 환자에게는 증상 변화 시 신고 방법 등을 안내하고 관할 보건소에 통보했으며, 환자는 공항에서 택시를 이용해 자택으로 이동하고 자택에서만 머무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3일에는 인후통이 심해짐을 느껴 관할 보건소에 진료를 요청했고, 엑스레이 검사상 기관지염 소견이 확인돼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한 결과 24일 오전 두 번째 확진자로 확인됐다.

환자는 우한시에 머무는 도중 해산물시장에 방문한 적은 없었으나 "같이 근무하는 현지 중국인 직원 중에서 감기 증상이 있는 환자가 있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까지 확인된 접촉자 69명의 증상 유무 등을 추가 조사 중이며,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관할 보건소에 통보해 14일간 능동감시를 진행할 예정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환자는 인후통을 호소하고 있지만 안정적인 상태다. 폐렴 등의 증상은 현재 입원 중인 국가지정격리병상에서 검사를 통해 확인해 봐야 한다"며 "지금으로는 우한시 현지에서 사람 간 전파로 감염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질병관리본부는 두 번째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중국 입국자에 대한 검역을 강화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정 본부장은 "우한시 직항편이 없어지면서 오히려 우한시에서 들어오는 사람들이 분산돼 올 수 있다"며 "중국 전체에 대한 검역 확대 계획이 있지만 하루에 3만2000명이 들어오는 만큼 1대 1 발열검사보다는 입국장 발열 검사와 유증상자 검역조사를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