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종목이슈] '우한 폐렴·총선' 등 테마주 '기승'..."투자시 유의해야"

"테마주 대다수 기업 펀더멘털과 무관하게 움직여"
"관련 기업·규제 당국도 테마주 과열현상에 적극 대응해야"

  • 기사입력 : 2020년01월23일 15:15
  • 최종수정 : 2020년01월23일 15: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올 초 미국과 이란 갈등이 불거지며 방산주들이 강세를 보인데 이어 중국 우한(武漢)에서 발생한 폐렴 확산 소식에 마스크 등 관련주들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와 함께 21대 국회의원 선거(총선)가 가까워지면서 주식시장에서는 이른바 정치인 테마주들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낙연 전 국무총리의 관련주로 묶이는 남선알미늄이 급등하고 있다. 이날 오후 2시 50분 기준 남선알미늄은 5.08% 상승하고 있다. 이는 이 전 총리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서울 종로 출마 및 공동상임선대위원장직 제한을 공식 수락한 데 따른 것이다. 

이 전 총리는 이날 "몹시 부족한 제가 어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로부터 공동상임 선거대책위원장과 서울종로 출마를 제안 받았다"며 "나는 이 대표의 제안을 엄숙하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서울 용산구 용산역 회의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더불어민주당 4·15 총선 공동상임선대위원장직 수락과 함께 종로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2020.01.23 mironj19@newspim.com

알루미늄 가공제품 생산업체인 남선알미늄은 계열 관계인 SM그룹 삼환기업의 이계연 대표이사가 이 전 총리의 친동생이라는 것이 알려지면서 '이낙연 테마주'로 분류돼 왔다.

남선알미늄은 2018년 "당사와 계열 관계인 SM그룹 삼환기업의 이계연 대표이사와 이낙연 국무총리가 친형제인 것은 사실이나, 과거 및 현재 이낙연 국무총리는 당사의 사업과 연관이 없다"는 해명 공시까지 내놓았다. 그러나 이같은 해명에도 남선알미늄의 주가는 이 전 총리의 출마 선언과 맞물려 상승 랠리를 펼치고 있다. 

이 밖에 최근 우한 폐렴에 대한 공포가 커지면서 마스크 관련주들이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오후 2시 52분 기준 모나리자와 케이엠은 각각 13%, 20%대 급등세를 기록 중이다. 

전문가들은 테마주는 기업의 펀더멘털이나 실적과는 상관없이 급등락을 반복하기 때문에 투자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한다. 최유준 신한금융투자 책임연구원은 "정치인 테마주들은 기본적으로 기업보다는 해당 정치인의 지인 등과 얽혀 상승하며, 기업에 실질적인 수혜로 이어지는지 그 여부가 불분명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테마주는 대체로 기업의 펀더멘털과 연관성이 없다"고 말했다.

최 연구원은 또 "펀더멘털과 무관하게 주가가 오르면 기업의 대차잔고가 함께 늘어나는 경향이 있으며, 대차잔고가 증가하면 공매도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관련 테마주가 상승세를 이어가다 총선 불출마 선언에 급락했다. 그리고 테마주로 묶인 미래산업이 대차잔고 상위종목에 오르기도 했다"며 "투자자들은 이런 부분들을 조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미래산업은 창업주인 정문술 전 회장이 안 전 대표와 친분이 있다는 소문에 안철수 테마주로 불려왔다. 이 밖에 써니전자가 송태종 전 대표가 안랩 출신이라는 이유로 테마주로 분류됐다. 회사는 과거 "당사의 사업은 안철수 의원과 과거 및 현재 전혀 관련이 없다"고 공시했으나, 지난 2일 안 전 대표가 정계 복귀를 선언하자마자 관련주로 엮이며 상한가로 치솟았다. 그리고 지난 20일 안 전 대표의 총선 불출마 선언에 16.14% 하락 마감하며 전형적인 테마주 흐름을 보였다.

테마주 과열 현상을 막기 위해서는 테마주로 거론된 기업과 규제당국이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남길남 자본시장연구원 동향분석실장은 "총선에서 정치테마주 현상의 재발과 그로 인한 투자자 피해를 막기 위해 투자자의 각별한 주의와 함께 해당 기업의 적극적인 해명공시 노력이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지난 21일 금융감독원은 올해 총선을 앞두고 집중적으로 정치 테마주를 모니터링 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부적으로 '테마주 모니터링 시스템'을 활용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블로그, 커뮤니티 등을 통한 풍문유포, 주가 이상급등 현상을 집중 감시한다는 방침이다. 또 모니터링 과정에서 불공정거래 개연성이 있는 종목을 발견할 경우 신속하게 조사해 엄정 조치할 계획이다.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