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정부, '신종 코로나' 발원지 中 우한에 여행자제 경보 발령

허베이성 전역에 '여행 유의' 긴급대응조치

  • 기사입력 : 2020년01월23일 14:18
  • 최종수정 : 2020년01월23일 14: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베이징·서울=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허고운 기자 = 외교부는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일명 우한 폐렴)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시에 여행경보 2단계(여행자제)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번 여행경보 발령은 지난해 12월 우한시에서 최초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급증 추세에 있고 오늘부터 우한발 항공편 이륙 및 우한 시내 대중교통 운영 중단 등 중국 당국 조치를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23일 중국 우한시에 2단계 여행경보를 발령했다. [사진 = 외교부]

외교부는 이어 "우한시에 체류 중인 한국인은 신변안전에 특별히 유의하고 해당 지역을 여행할 예정인 경우에는 여행 필요성을 신중히 검토해달라"면서 "후베이성 지역을 여행할 예정인 한국인은 여행에 유의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우한시를 제외한 중국 허베이(湖北)성 전역에도 1단계(여행 유의) 경보가 발령됐다. 외교부는 "향후 우한시 및 후베이성 지역의 보건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여행경보 추가 조정 필요성을 지속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외교부 여행경보는 남색경보(여행유의)-황색경보(여행자제)-적색경보(철수권고)-흑색경보(여행금지) 등 4단계로 구성된다.

중국 후베이성(省) 우한시(市) 한커우역에서 검역원들이 열검출기로 승객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외교부·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현재 우한 폐렴을 유발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전자의 변종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최초 발생지역은 우한화난해산물시장으로 추정된다. 이 시장에선 생가금류, 야생동물 등도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8시 현재 중국에선 확진환자 553명을 비롯해 의심환자 135명, 사망자 17명, 퇴원 28명 등으로 집계됐다.

발병증상은 발열, 기침, 호흡 곤란, 흉민(가슴 통증) 등이다. 중국 보건당국과 국제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우한화난해산물시장에서 판매된 박쥐로부터 확산됐을 가능성이 크다.

중국 질병관리본부는 바이러스의 첫 전파 매개체로 과거 사스 전염병 때와 같은 박쥐일 것으로 발표했다.

WHO는 현재 전염병 6단계 가운데 3단계(사람 간 전염이 증가하는 상태)로 규정했다.

[베이징 중신사=뉴스핌 특약] 이동현 기자 = 지난 21일 저녁 베이징에서 후베이성(湖北省) 우한(武漢)으로 향하는 항공기에 탑승한 대다수 승객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앉아 있다. 160석 규모의 우한행 여객기엔 약 90명의 승객이 탑승했다. 2020.1.21.

외교부에 따르면 중국 보건당국은 현재 우한 여행 자제령을 발형하는 한편 우한지역에 대한 여행사들의 단체관광객 모집을 금지하도록 했다.

또 우한시정부는 22일 오후 10시부터 숙박시설을 비롯해 카페, 영화관, 미용실, 체육관, 수영장, 박물관, 백화점 등 공공장소에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도록 했다.

티웨이항공은 우한~인천 직항 신규취항을 잠정 연기했고, 우한지역 3개 여행사도 24일부터 내달 8일까지 한국을 방문하는 단체관광상품을 전격 취소했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