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새로운 채권왕의 등장…"ETF, IB 주도 채권시장 판 뒤집어"

  • 기사입력 : 2020년01월23일 15:49
  • 최종수정 : 2020년01월23일 16: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채권 상장지수펀드(ETF)의 등장은 채권시장의 판도를 뒤집어 놓았다. 글로벌 대형 투자은행들이 큰 손이었던 채권시장에서 포트폴리오 투자가 가능해지면서 주역이 전자거래에 능한 자산운용사로 넘어가는 양상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ETF의 전자거래와 포트폴리오 거래로 거래수수료가 주식만큼 낮은 수준으로 하락할 전망이다. 투자자가 양극화되기도 하지만, 개별 채권투자에서 발생하는 유동성 문제 해결에는 ETF가 큰 도움을 주는 상반된 면도 나타나고 있다.

◆ 새로운 채권왕, ETF 전자거래가 바꾼 세상 지배

23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뱅가드토탈본드마켓(Vanguard Total Bond Market) 펀드매니저 조쉬 배릭만은 빌 그로스 같은 왕년의 채권왕은 아니라고 해도 '버거킹에서 주는 종이 왕관이 주변에 수북하게 쌓이는' 새로운 스타일의 채권왕으로 알려져 있다.

뱅가드토탈본드마켓 펀드는 그 규모가 2470억달러로 세계 최대 규모이다. 미국 국채 시장 규모가 9조달러임을 감안하면 그의 펀드 규모를 가늠할 수 있다.

글로벌 ETF 리서치 업체 ETFGI에 따르면 지난해 채권 ETF시장 규모는 1조달러를 넘어섰다. 주식 ETF는 이미 거대 공룡이 됐고, 이를 뒤쫓는 채권 ETF도 덩치를 키우고 있는 것이다.

채권시장에서 이 같은 변화는 채권거래를 지원하는 기술 발전의 덕분이다. 전자거래가 텔렉스 거래를 대체했고, 또 과거에는 수백 가지 채권 가격 평가에 하루도 모자랐지만 지금은 그 일이 불과 몇 분이면 끝난다.

배릭만처럼 포트폴리오 투자를 하는 펀드매니저들이 늘어나면서 월스트리트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그만큼 높아졌다. 배릭만은 "채권 분야에서 ETF가 도입된 것은 정말로 근본적인 큰 변화"라며 "이를 통한 포트폴리오 투자는 완벽해졌다"고 말했다.

과거 채권거래는 투자은행이 고수익을 창출하는 분야였다. 1980년대의 살로먼브라더스, 2000년대의 골드만삭스 전성기가 그랬다. 하지만 지금은 번개처럼 빠른 컴퓨터에 능숙한 거래 회사들이 펀드매니저들에게 기존과는 다른 시장을 제공하고 있다. 시티그룹의 전략가 매트 킹은 "우리는 수십 년 만에 처음 있는 엄청난 지각변동을 맞이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3년 전 와튼스쿨을 졸업한 브라질 출신 마테우스 페레이라는 투자은행 근무나 텔렉스 거래 경험이 전혀 없지만 플로우트레이더스(Flow Traders)에서 미국 하이일드 회사채 거래 물량의 3%를 책임지고 있다. 그는 불과 28세다. 페레이라 같은 사람이 혜성처럼 등장할 수 있는 것은 과거의 채권시장 시스템을 모르기 때문이다.

페레이라는 작금의 채권시장을 '마시멜로 챌린지'에 비유한다. 마시멜로, 스파게티 20가닥과 일정 길이의 실과 테이프로 마시멜로 구조물을 높이 쌓은 이 게임은 변호사나 MBA출신처럼 훈련 받은 사람보다 오히려 유치원생이 더 잘한다.

◆ 과거 시장 모르는 트레이더가 우월 "마시멜로 챌린지"

이제는 채권시장의 큰 손이었던 대형은행들이 밀릴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도래한 것이다.

채권시장에서 ETF는 일종의 혁신이다. 채권시장에서 주식거래 형태를 만들어 냈다. 채권 ETF를 설정하고 또 만기 상환하면서 채권 ETF시장이 활성화되고 또 거래는 ETF에 편입된 개별 채권으로까지 이어지는 것이다. 수십 가지의 채권을 한 번에 거래할 수 있는, 채권 분야에서 포트폴리오 투자의 장을 창출한 것.

이렇게 채권 ETF가 활성화되기 전에는 채권시장 자체는 전자거래와는 담을 쌓은 듯했다. 하지만 지금은 전자거래 플랫폼 마켓액시스(MarketAxess)나 트레이드웹(Tradeweb)이 투자등급 회사채 거래의 34%를 지원하고 있다.

사정이 이렇게 되자 투자은행들은 몸이 달았다. 외부에서 포트폴리오 거래 전문가를 영입하고 거래 인프라에도 투자하기 시작했다.

채권시장의 유동성 문제도 채권 ETF의 등장으로 완화되고 있다. 이전 같으면 유동성을 확보하기 위해 개별 회사채를 매각했고 이는 시장에서 악순환을 초래하는 경우가 많았다. 지금은 ETF의 일부를 팔 수 있어 개별 회사채 가격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아 가격의 변동성이 많이 줄었다.

물론 다른 면도 무시할 수는 없다. 영란은행(BOE) 마크 카니 총재가 의회 증언에서 "여러 가지 회사채에 투자해 놓고는 언제든지 현금을 인출할 수 있다고 하는 것은 '거짓말'이고, 이는 시스템 위험으로 전이될 가능성도 있다"고 경고한 것도 곱씹어 봐야 한다.

채권 거래수수료도 주식만큼 낮아질 것이다. 그리고 포트폴리오 투자가 떠오름에 따라 개별종목 투자는 저물어갈 것이다. 채권 분야에서 투자기관의 양극화가 진행될 뿐만 아니라 ETF에 편입되지 않는 소규모 채권발행 기업 등은 더욱 궁지에 몰릴 것이다.

블랙록의 채권부문 대표 다니엘 바이너는 "다행하게도 채권 ETF가 몰고 온 채권시장의 변화는 주식 ETF 전례에 비추어 예상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미국 달러화 [출처=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