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檢2차인사] 상갓집 항명 양석조·이성윤에 쓴소리 송경호 '지방行'

양석조 대검 차장검사→대전고검 검사 전보
송경호 서울중앙지검 3차장→여주지청장

  • 기사입력 : 2020년01월23일 11:24
  • 최종수정 : 2020년01월23일 11: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연순 기자 = 이른바 '상갓집 항명' 등 검찰 중간간부 인사를 앞두고 작심 비판을 쏟아낸 차장검사들이 지방으로 자리를 옮겼다.

법무부는 23일 오전 2차 검찰인사를 발표하고 양석조(47·사법연수원 29기) 대검찰청 선임연구관(차장검사)을 대전고검 검사로 전보 조치했다. 사실상 좌천성 인사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뉴스핌 DB]

양 차장검사는 지난 18일 검찰 간부 상갓집에서 직속 상관인 심재철(51·27기) 반부패·강력부장(검사장)을 향해 목소리를 높여 이른바 '항명' 논란을 일으킨 장본인이다.

양 차장검사는 당시 심 부장을 향해 "조 전 장관이 왜 무혐의냐"고 소리를 지르거나 반말 섞인 말투로 항의한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심 부장이 간부회의 등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혐의에 대해 무혐의 처분이 내려져야 한다는 의중을 내비친 것에 대한 항의다.

이를 두고 추미애 장관은 "장삼이사도 하지 않는 짓", "추태"라고 표현하며 강도 높게 비난하기도 했다. 심 부장은 추미애 장관 취임 후 단행된 최근 고위간부 인사에서 검사장으로 승진해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으로 발령난 인사다.

아울러 최근 이성윤(58·23기) 서울중앙지검장을 향해 항의성 발언을 한 송경호(50·29기) 서울중앙지검 3차장 역시 여주지청장으로 발령이 났다.

송경호 3차장은 지난 16일 지검장 주재 첫 간부회의에서 이 지검장을 향해 "검찰권은 오로지 헌법과 법에 따라 국민을 위해서만 쓰여야 하고 사익이나 특정 세력을 위해 쓰여서는 안된다"며 "이 지검장의 취임사도 같은 내용으로 이해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발언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난해 7월 취임사 일부를 언급한 것으로 사실상 법무부의 검찰 인사 등에 반발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송경호 차장은 조국 전 장관 일가 수사를 실무 지휘해 왔다. 이 지검장은 법무부 검찰국장 시절 검찰의 직접 수사를 대폭 축소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직제개편안을 주도했다.

y2k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