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2보] 법무부, 文 정권 수사한 서울중앙지검 등 차장검사 전원 교체

법무부 23일 중간간부·평검사 등 검사 759명 인사 단행
서울중앙지검 1~4차장 6개월 만에 모두 지방 발령

  • 기사입력 : 2020년01월23일 10:27
  • 최종수정 : 2020년01월23일 12: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보람 기자 = 이번 정부 관련 수사를 지휘했던 차장검사들이 모두 자리를 옮기게 됐다. 윤석열 검찰총장 취임 이후 발령 6개월 만이다.

법무부는 고검검사급 검사 257명과 일반검사 502명 등 검사 759명에 대한 인사를 오는 2월 3일자로 단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인턴 증명서 허위 발급, 사모펀드 개입 여부 등의 혐의를 받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해 11월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비공개로 출석했다. 사진은 이 날 서울중앙지검의 모습. 2019.11.14 pangbin@newspim.com

특히 관심을 모았던 서울중앙지검 차장검사들이 모두 교체됐다. 신자용 1차장은 부산동부지청 지청장, 신봉수 2차장은 평택지청 지청장으로 발령났다. 송경호 3차장과 한석리 4차장은 각각 여주지청 지청장과 대구서부지청 지청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이들과 손발을 맞췄던 부장검사들도 대거 보직 변경이 이뤄졌다. 특히 송경호 3차장 지휘를 받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등을 수사했던 반부패수사 1~4부장도 모조리 교체됐다. 구상엽 반부패수사1부장은 대검찰청 검찰연구관으로, 고형곤 반부패수사2부장은 대구지검 반부패수사부장으로 발령났고 허정 반부패수사3부장은 성남지청 형사1부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이복현 반부패수사4부장만 서울중앙지검에 남아 반부패수사부가 이름을 바꾸는 경제범죄형사부장을 맡게 됐다.

또 신봉수 2차장 산하 정진용 공공수사1부장은 광주지검 형사1부장으로, 김성주 공공수사3부장은 울산지검 형사5부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다만 청와대 하명수사 및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김태은 공공수사2부장은 그대로 유임됐다.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수사를 실무 지휘했던 홍승욱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는 천안지청 지청장으로 발령났다.

윤석열 총장이 수사 효율성 등을 이유로 법무부에 유임 의견을 밝혔던 일선청 차장급 검사인 대검찰청 과장들도 대다수 자리를 옮긴다. 특히 최근 조국 전 장관에 대한 사법 처리 결과를 둘러싸고 심재철 대검 반부패·강력부장과 갈등을 빚은 양석조 대검 검찰연구관은 대전고검 검사로 발령났다.

서울중앙지검 첫 전문공보관을 맡은 대검 소속 박세현 연구관도 서울고검 검사로 보직이 변경됐다.

아울러 김유철 수사정보정책관은 원주지청 지청장으로, 엄희준 수사지휘과장은 수원지검 산업기술범죄수사부장으로 발령났다.

이들 포함 대검 소속 검찰연구관 30여 명은 전부 일선 검찰청으로 자리를 옮기게 됐다.

 

brlee1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