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분양

"알짜 입지 노려라"...호반·태영·반도건설, 수도권·부산서 대거 분양

수도권, 대전·대구·부산 등 인기지역 대거 포진
"청약 경쟁 높아져...지방은 양극화 심화로 옥석 가려야"

  • 기사입력 : 2020년01월23일 11:05
  • 최종수정 : 2020년01월23일 11: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유 기자 = 중견 건설사들이 ′알짜′ 분양단지를 대거 선보여 주목된다. 청약 대기수요가 계속 늘어나는 데다 분양 물량의 입지도 좋아 뜨거운 열기가 예상된다.  

23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호반그룹, 태영건설, 반도건설, 계룡건설, 동부건설은 올해 총 3만1499가구를 일반 분양한다.

호반건설과 호반산업 등 건설 계열사를 보유한 호반그룹은 올해 총 1만5019가구를 일반 분양한다. 서울에서는 상반기 중 양천구 신정뉴타운 2-2구역을 재개발한 '호반써밋 목동'을 분양한다. 총 407가구 중 336가구가 일반 분양 물량이다. 상분기중 경기도에서는 시흥시 '시화MTV 공동2블록(578가구)'과 '공동3블록(826가구)'을 공급한다. 지방에서는 부산광역시 강서구 '에코델타시티 공동7블록'에 526가구를 분양한다.

하반기에는 대전광역시 유성구 '용산지구 1블록'과 '3블록'에 각각 1059가구, 688가구를 공급한다.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는 광명시 광명동에서는 '광명뉴타운 10R구역'을 재개발한 총 1051가구 중 998가구를 일반 분양한다.

수도권의 한 아파트 견본주택 모습. [제공=중흥건설]

태영건설은 올해 총 8326가구를 일반 분양한다. 오는 5월 대구광역시 동구 신암동(874가구), 인천 남구 숭의·용현동 일대 '용마루지구(520가구)'를 공급한다.

하반기에는 수도권에서 분양에 나선다. 오는 10월 경기 의왕시 오전동 '의왕 오전나구역'을 재개발해 총 733가구 중 530가구를 일반 분양한다. 또 12월에는 용인시 처인구 김량장동 '용인8구역'을 재개발해 총 1308가구 중 1085가구를 일반 분양한다.

반도건설은 올해 총 4573가구를 분양할 계획이다. 오는 3월 대구광역시 서구 평리3동에서 1678가구를 분양한다. 하반기에는 남양주 '지금·도농2구역(194가구)'과 서울 서대문 '영천구역(199가구)'이 주요 단지다.

계룡건설은 총 1161가구를 분양한다. 올해 하반기 중 서울 성북구 '동선2구역' 재개발(326가구)을 분양한다. 대전광역시 대덕구 송촌동 '용전근린공원(835가구)'도 하반기 중 분양할 예정이다.

동부건설은 총 2533가구를 공급한다. 오는 4월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2가 439번지 가로주택(총 156가구)'을 개발해 113가구를 일반 분양한다. 같은 달 은평구 '역촌1구역'을 재건축(총 752가구)도 454가구를 일반 분양한다. 12월에는 서초구 방배동 '신성빌라'를 재건축(총 90가구)해 23가구를 일반 분양한다.

지방에서는 오는 2월 제주 서귀포시 동흥동(212가구), 3월 대구광역시 달서구 두류동(333가구)를 분양한다. 하반기에는 오는 11월 부산 해운대구 '삼성콘도맨션'을 재건축한 총 240가구 중 151가구를 일반 분양한다.

전문가들은 올해도 청약 열기가 뜨거울 것으로 전망한다. 지난해 분양가상한제가 시행되자 청약 경쟁률과 당첨 가점이 높아지면서 중견 건설사들 공급 단지도 인기가 치솟고 있다. 특히 서울은 물론 분양가상한제 미적용 지역도 '풍선효과'로 청약 경쟁이 높아졌다.

지난해 12월 코오롱글로벌이 분양한 '수원 하늘채더퍼스트'는 1단지는 평균 청약 경쟁률이 각각 88.16 대 1, 42.88 대 1에 달했다. 포스코건설과 계룡건설이 대전에 분양한 '목동 더샵 리슈빌'은 평균 148.22대 1로 지역 내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미윤 KB국민은행 부동산플랫폼부 전문위원은 "높은 청약 가점자들이 분양시장으로 대거 몰릴 것으로 보여 인기지역의 청약가점은 더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비규제지역은 교통 호재와 주변 주거환경 개선 등을 살펴보는 '옥석 가리기'가 필요하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분양가상한제가 시행되면서 풍선효과로 비규제지역에 속하는 수도권과 지방 분양 단지들에도 수요가 몰리고 있다"며 "다만 청약 결과가 양극화돼 교통 호재, 원도심 개발 등 주거환경 개선  지역을 선별해야 한다"고 말했다.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