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유승민 "한국당과 통합 대화 오늘부터 시작···우리공화당은 안 돼"

유승민, 22일 "백지상태에서 다시 논의 시작"
黃과의 회동 가능성엔 "협의가 어느정도 이뤄진 후에"

  • 기사입력 : 2020년01월22일 10:15
  • 최종수정 : 2020년01월22일 10: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이 22일 "자유한국당과 양당 통합 협의체 관련 대화를 오늘부터 백지상태에서 시작한다"고 말했다.

유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단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화 내용에 대해선 일체 비공개하는 방침으로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차 당대표단・청년연석회의에 참석하여 자리하고 있다. 2020.01.08 kilroy023@newspim.com

유 위원장은 "그간 다양한 채널을 통해서 대화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결실은 크게 없었다"며 "한국당이 보수재건 3원칙을 혁신통합추진위원회 6원칙 안에 포함시켜서 수용한다는 발표가 그나마 성과"라고 했다.

유 위원장은 "오늘부터 백지 상태에서 다시 대화를 시작할 것이고 일정은 아직 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황 대표와 회동설에 대해서도 "이제 시작하는 것이기 때문에 만나서 사진 찍고 이런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다"라며 "양당간 협의가 어느정도 이뤄진 후에 만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부인했다.

앞서 황 대표는 전날 양당 의원들을 통해 유 위원장에게 조찬회동을 제안한 것으로 드러났다. 설 연휴 전인 23일에 회동을 한다는 이야기도 나왔다.

유 위원장은 아울러 한국당이 공천관리위원장을 임명하고 대규모 인적 쇄신을 예고한 것에 대해서는 "그것은 한국당의 문제"라며 "우리가 좋다 나쁘다 이야기 할 이유가 없다"고 했다.

유 위원장은 또 '한국당-우리공화당 통합설' 관련해서는 "한국당이 다른 당과 양당협의 하는 이유는 무엇인지 등 역시 통합의 기준"이라며 "우리공화당도 포함시키는 통합에는 응할 생각 없다"고 잘라 말했다.

sunj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