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 사회

[영상] "대한민국 있게 한 분"…신격호 빈소 조문한 이낙연·정세균 전·현직 총리

  • 기사입력 : 2020년01월21일 00:12
  • 최종수정 : 2020년01월21일 00: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안재용 기자 =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이 별세한 지 이틀 째인 20일 서울 아산병원 빈소에는 각계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이날 빈소를 찾은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고인의 생애와 한국 경제가 같은 궤적을 그렸던 시기가 있다"며 "빈 손으로 일어나서 고도 성장을 이루고 기적같은 성취를 한 것이 그렇다. 고인의 생애도 한국 경제도 그러했다"고 평가했다.

이 전 총리는 "한국 경제의 고도 성장을 이끌었던 주역들 가운데 한 분이셨다"며 "가장 오래 사신 어른마저 떠나시게 돼 그에 대한 애도를 표하러 왔다"고 말했다.

정세균 총리는 조문 뒤 기자들과 만나 "오늘의 대한민국을 있게 한 분"이라며 "무엇보다 국내가 아닌 외국에서 성공을 하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었을 것으로 생각된다. 산업자원부에 있을 때 고인과 함께 대화하고 가르침을 받을 수 있던 적이 있었다"고 고인을 회상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도 빈소를 방문한 뒤 "나라가 어려울 때 경제를 살리기 위해서 한국과 일본을 오가셨는데 그 뜻을 잘 살려서 한일 양국의 미래를 향한 관계 개선이 있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고인의 정신을 잘 받들어서 경제를 살리기 위해서 특별히 노력해 부강한 나라가 되기 위한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anp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