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금주의 정치권] 민주·한국당, 인재 영입 총력...安, 공식 행보 시작

안철수 공식행보 시작...현충원과 광주 518 묘역 참배
민주당과 한국당도 묵묵히 '총선 행보'

  • 기사입력 : 2020년01월20일 06:00
  • 최종수정 : 2020년01월20일 0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 이번 주는 정계에 복귀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행보에 따라 총선정국이 출렁일 전망이다.

안 전 대표는 20일 오전 서울 국립현충원을 참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후에는 광주 5·18 묘역으로 발길을 옮겨 본격적인 정치 행보를 시작할 계획이다.

[영종도=뉴스핌] 이한결 기자 =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1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해 짧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나서고 있다. 안 대표는 4·15 총선을 3개월 앞둔 시점에서 정계 복귀를 선언하고 1년 4개월여의 외국 생활을 마치고 귀국했다. 2020.01.19 alwaysame@newspim.com

복귀 첫날 공식 일정으로 광주 5·18 묘역 방문을 선택한 것은 과거 자신의 주된 지지층이었던 호남 민심을 되찾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안 전 대표는 전날 귀국하면서 광주 방문 의미에 대해 "국민의당 지지해주셨던 많은 분들에게 큰 실망을 안겨드렸다"며 "그분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과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면 현재 범보수권 통합을 위해 구성된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에는 "관심 없다"며 선을 그었다. 그는 오히려 "진영 대결 1대1 구도로 가는 것은 정부여당이 바라는 일"이라며 신당 창당을 암시했다.

안 전 대표는 "실용적 중도 정당을 만들기 위한 최선의 방법을 찾겠다"며 "이번 국회에 실용적이고 중도적인, 그리고 문제 해결 능력있는 사람들을 국회에 채우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가 속한 바른미래당은 논평을 통해 "안 전 대표의 복귀는 중도개혁 세력을 결집해 거대양당의 대립으로 한발 짝도 나가지 못하는 우리정치를 변화시키는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 확대간부회의가 열리고 있다. 2020.01.17 leehs@newspim.com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안 전 대표의 행보에 구애 받지 않고 다가오는 총선을 착실하게 준비하고 있다.

민주당은 20일부터 28일까지 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원혜영)를 통해 총선 후보를 공모할 예정이다. 오는 30일부터 내달 5일까지는 서류심사를, 내달 7일부터 10일까지는 면접 심사를 진행한다.

한국당은 20일부터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 주도로 공관위원 선정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물갈이 수준이 아닌 판갈이를 하겠다"며 대대적인 인적 쇄신을 천명했다.

특히 정종섭 한국당 의원이 전날 TK 지역 의원으로서는 처음으로 불출마를 공식 선언하면서 한국당 내 인적 쇄신 속도는 더욱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정 의원의 불출마로 한국당 내 불출마 선언 의원은 총 13명이 됐다.

정 의원은 전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수 진영 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찬성했고 계파 갈등에 책임 있는 인사는 모두 불출마 선언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과 한국당은 인재 영입에도 열을 올리고 있다. 민주당은 전날 10호 인재로 이탄희 전 판사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2017년 법관들을 뒷조사한 '사법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폭로한 판사다.

한국당 역시 같은날 5호 인재로 김병민 경희대 객원교수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그는 1982년생으로 바닥 정치부터 훑으며 올라온 젊은 육성 정치인이다.

최근 새로운보수당의 반발로 내홍을 겪고 있는 혁통위는 20일 보수쇄신을 위해 청년단체 관계자들을 회의에 초빙해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sunj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