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FANG으로 재미 본 월가 매니저들 '출구 전략' 왜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20년01월17일 01:43
  • 최종수정 : 2020년01월17일 01: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뉴욕증시의 최고치 랠리를 주도한 이른바 FAANG(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넷플릭스, 구글 모기업 알파벳)의 비중 확대 전략으로 '단맛'을 봤던 월가의 펀드매니저들이 출구 전략을 가동하는 모습이다.

증시 상승의 극심한 쏠림 현상에 대한 비판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투자자들은 이들 IT 대형주의 과매수 상태와 밸류에이션 부담을 근거로 비중 축소를 저울질하고 있다.

페이스북과 아마존, 넷플릭스, 구글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지난해 29% 폭등한 S&P500 지수의 상승폭이 2020년 크게 꺾일 것이라는 전망도 FAANG의 투자 매력을 떨어뜨리는 부분이다.

16일(현지시각) 업계에 따르면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 아마존 등 4개 종목이 지난해 S&P500 지수의 총 수익률 가운데 20%를 웃도는 비중을 차지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fA)-메릴린치에 따르면 펀드매니저들은 이들 종목을 금융시장에서 매매 열기가 가장 뜨거운 트레이드로 꼽았다.

시장 조사 업체 리피니티브에 따르면 S&P500 지수의 12개월 예상 실적 기준 IT 섹터 밸류에이션은 21.53배에 이른다. 이는 대표 지수의 밸류에이션인 18.26을 크게 웃도는 수치다.

투자자들은 불안감을 드러내고 있다. 이들 주도주의 고평가 부담이 지나치게 높다는 지적이다. 이견의 여지가 없는 과매도 상태도 투자자들의 경계감을 자극하는 요인이다.

투자 심리가 급변하거나 갑작스러운 악재가 발생할 때 FAANG이 급락을 연출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판단이다.

올해 증시 전반의 상승 전망이 제한적인 것도 투자자들을 불안하게 한다. 지난해 30% 가까이 치솟은 S&P500 지수의 상승폭이 크게 꺾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 상황.

로이터가 지나해 말 실시한 조사에서 52명의 월가 전략가들은 2020년 말 S&P500 지수 전망치를 3275.7로 제시했다. 지수가 당시 수준인 3260에서 제자리 걸음을 할 것으로 예상한 셈이다.

지수는 이미 월가의 전망치를 뚫고 3300선까지 상승, 투자자들의 예상이 적중할 경우 현 수준에서 완만한 하락이 예상된다.

큰 손들은 포트폴리오 변경에 나섰다. 어드밴스드 리서치 인베스트먼트 솔루션스의 다미엥 비세리어 파트너는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소수의 IT 대장주에 높은 비중을 유지하고 있다가 시장 여건이 급변할 때 커다란 충격을 받게 될 것"이라며 "잠재적인 변동성 상승 리스크를 헤지하는 측면에서 FAANG을 매도하는 한편 상관관계가 낮은 투자 자산 발굴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FAANG 관련 3개 상장지수채권(ETN)을 운용중인 도이체방크는 지난해 말부터 연초까지 하락 베팅이 봇물을 이루고 있다고 전했다.

고점 부담 이외에 국내외 감독 당국의 압박도 IT 대형주의 잠재 리스크로 꼽힌다. 페이스북을 필두로 구글과 아마존 등 실리콘밸리의 거대 기업들이 프라이버시 침해와 반독점 등 다양한 항목의 조사에 시달리고 있고, 대규모 벌금 부담도 감당해야 하는 실정이다.

해외에서도 마찬가지다. 최근 인도는 아마존을 대상으로 반독점 조사에 공식 착수했고, 프랑스를 필두로 유럽 주요국은 이른바 디지털세를 앞세워 관련 업체들을 정조준하고 있다.

UBS의 케빈 데닌 IT 부문 애널리스트는 투자 보고서에서 "기술주 비중을 점진적으로 축소했고, 비중축소 포지션을 유지하고 있다"며 "밸류에이션 부담이 지나친 데다 스마트폰을 포함한 관련 상품의 수요 둔화가 실적 전망을 흐리게 한다"고 설명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