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FANG 빠진 美 IT 섹터 ‘최고치’ 지금 베팅해도 될까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19년04월10일 03:54
  • 최종수정 : 2019년04월10일 03: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경기 한파 우려 속에 뉴욕증시의 대표적인 성장주인 IT 섹터가 사상 최고치 기록을 세워 투자자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무엇보다 뉴욕증시의 랠리를 주도한 이른바 FANG(페이스북, 아마존, 넷플릭스, 구글 모기업 알파벳)이 제외된 점을 감안할 때 IT 지수의 랠리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뉴욕증권거래소(NYSE) 트레이더[사진=로이터 뉴스핌]

9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S&P500 지수를 구성하는 11개 섹터 가운데 IT 업종 지수가 1337.63까지 오르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지수는 지난해 10월18일 기록한 최고치인 1332.87을 뚫고 오른 것은 물론이고 지난해 말 저점 1011.31에서 30%를 웃도는 상승 기염을 토했다.

연초 IT 섹터의 상승 폭을 기준으로 하더라도 최근 랠리는 역대 최대 규모라는 평가다.

68개 IT 종목이 올 들어 16%를 기록한 S&P500 지수 상승률을 크게 앞지르는 강세를 연출한 것은 지난달 연방준비제도(Fed)의 통화정책 회의 이후 경기 침체 공포가 확산, 안전자산이 모멘텀을 받은 상황과 크게 엇갈린다는 분석이다.

특히 뉴욕증시의 대장주 FANG이 S&P500 IT 지수에서 제외된 가운데 랠리가 이어지자 기술주의 세대 교체가 이뤄지고 있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알파벳과 페이스북은 지난해 IT 섹터에서 통신 서비스 섹터로 이전됐고, 아마존과 넷플릭스 역시 각각 재량 소비재와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섹터로 옮겨져 IT 지수에서 퇴출된 상태다.

기술주의 최고치 랠리를 주도한 것은 애플과 반도체 칩 종목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애플은 이날 장중 기준 10거래일 연속 오름세를 보였다.

연초 이후 애플의 주가 상승률은 27%. 아이폰을 포함한 주력 제품의 판매 부진을 감안할 때 예상 밖의 성적이라는 판단이다.

애플 주가가 10일까지 오름세를 지속할 경우 2003년 이후 최장기 상승 기록을 세울 전망이다. 애플 주가가 사상 최고치까지 13%의 거리를 두고 있지만 1월 저점에 비해서는 40% 이상 치솟았다.

이 밖에 마이크로소프트(MSFT)가 올들어 18%에 달하는 상승 기록을 세웠고, 삼성전자를 필두로 반도체 업체의 실적 경고 속에서도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가 같은 기간 28%에 폭등했다.

제록스와 엔비디아가 각각 40%를 웃도는 랠리를 펼치는 등 개별 종목으로 시야를 좁힐 경우 기술주의 강세가 더욱 두드러진다.

문제는 1분기 실적이다. 시장조사 업체 팩트셋에 따르면 1분기 S&P500 IT 섹터의 순이익이 전년 동기에 비해 11%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경우 2016년 2분기 이후 첫 이익 감소가 되는 셈이다. 뿐만 아니라 IT 종목의 1분기 매출액 역시 전년 동기에 비해 1% 감소한 것으로 전망된다.

시장 전문가들은 1분기 어닝 시즌이 IT 섹터의 상승 날개를 꺾어 놓을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배런 캐피탈 오퍼튜니티 펀드의 마이클 리퍼트 이사는 WSJ과 인터뷰에서 “펀더멘털에 대한 불안감이 번지면 투자자들이 매물을 쏟아낼 것”이라고 내다봤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