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행안부, 4월 총선 '공명선거합동 지원상황실' 가동

선거인명부 작성, 투·개표소 안전관리 등 지원

  • 기사입력 : 2020년01월16일 13:53
  • 최종수정 : 2020년01월16일 13: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4월 15일 실시되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의 공정한 지원을 위해 '공명선거합동 지원상황실'을 가동한다고 16일 밝혔다.

17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가는 상황실은 세종시 행안부 별관 733호에 위치하며 소속 공무원과 경찰 등 7명으로 구성됐다. 지방자치단체 선거인명부작성 등 선거사무를 지원하고 투‧개표소 안전관리 점검, 선관위․경찰 등 유관기관과의 협조 등울 추진한다.

행안부는 지방자치단체 공무원들의 선거중립의무 준수를 위해 시도 합동 감찰반을 편성(17개 시·도, 73개반, 230명)해 감찰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감찰활동은 SNS를 통한 특정 정당·후보자 지지·비방, 각종 모임 주선, 내부 자료 유출 등 공직선거법 위반행위에 집중한다.

또한 행안부 홈페이지에 '공직선거비리 익명 신고방'을 설치·운영해 공무원의 선거관여 행위가 확인될 경우 엄정하게 처벌할 방침이다.

진 장관은 "선거지원 사무를 담당하는 부처로서 선거인명부 작성 등 법에서 정한 선거사무를 법과 원칙에 따라 집행하겠다"며 "헌법과 공직선거법에 따라 공무원이 선거중립의무를 철저히 준수하도록 하고 공직기강도 엄중히 확립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