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종합] 대안신당 공식 창당…최경환 대표 "제3지대 통합" 선언

대안신당, 12일 중앙당 창당대회 열고 공식 출범
장정숙 원내대표·김종회 사무총장·윤영일 정책위의장
"제3세력 통합 추진…바른미래당·평화당·무소속 함께 해달라"

  • 기사입력 : 2020년01월12일 15:32
  • 최종수정 : 2020년01월13일 0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대안신당이 '진보개혁'과 '제3지대 통합'을 내걸고 12일 공식 출범했다. 민주평화당이 둘로 쪼개진 지 150여일 만이다. 

대안신당은 1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었다. 대안신당은 당대표 등 지도부를 선출하고 정강·정책 및 당헌을 채택했다.

당대표에는 최경환 의원이, 원내대표 겸 수석대변인은 장정숙 의원이 각각 선출됐다. 사무총장은 김종회 의원이, 정책위의장은 윤영일 의원이 맡기로 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최경환 대안신당 신임 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대안신당 창당대회에서 당 대표로 선출 된 후 두손을 들어 올리고 있다. 2020.01.12 pangbin@newspim.com

최 대표는 당선 수락연설을 통해 "대안신당부터 기득권을 모두 내려놓고 문을 활짝 열어라, 진정한 제3세력을 다시 만들어라, 총선에서 승리하고, 이 힘을 바탕으로 진보개혁 정권의 재창출에 주도적인 역할을 하라는 뜻이라고 생각한다"며 "지금 이 순간부터 대안신당은 제3세력 통합에 나서겠다고 선언한다"고 밝혔다. 

그는 "거대 양당이 이 국회를, 한국정치를 좌지우지하는 시대는 종식돼야 한다"며 "지난 연말 준연동형 선거제 개혁은 다당제 합의제 민주주의 정치시대로 가라는 국민의 명령이다. 건강한 중도개혁 제3세력의 통합만이 이 국민의 명령을 받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 대표는 특히 "대안신당은 진보개혁정권 재창출을 위해서 문재인 정권에 대해 비판할 것은 비판하고 협력할 것은 협력하며 대안을 제시하겠다. 그러나 5.18민주화운동 등 역사를 왜곡하며 시대정신을 부정하는 세력과는 강력하게 맞서 싸우겠다"며 "진보 정권의 재창출을 위해 협치와 연대를 주도하며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최 대표는 이어 "그렇게 하려면 첫째, 제3세력 총결집과 통합, 둘째 4.15 총선승리"라며 "당장 당내 통합추진기구를 구성하고 제3세력의 통합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최 대표는 또 "거대 양당의 적대적 공생 체제를 깨야 하는 동시에 무기력한 제3세력의 난립 구조도 깨야 한다. 제3세력, 중도개혁 진영,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고 힘줘 말했다. 

최 대표는 그러면서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을 향해 "우리의 힘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 그래야 우리도 살고 정치도 바꿀 수 있다"며 "제3세력 통합 추진을 위한 원탁회의에 함께 해 주실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며 제3지대 통합을 촉구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최경환 대안신당 대표와 의원들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대안신당 창당대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01.12 pangbin@newspim.com

유성엽 창당준비위원회 위원장은 연단에 올라 "(국회가) 그저 좌충우돌을 하며 정쟁으로만 일관하는 이 상황을 더이상 지켜볼 수 없다"며 "적극적으로 대안을 찾고, 제안된 대안을 실천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해 나섰다"며 "지금 출발하는 우리들 모습은 대단히 왜소하고 미약하나 8명 의원이 중심이 돼 앞으로 계속해서 나아갈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박지원 의원은 "우리는 더욱 커지기 위해 창당했다"며 "통합을 위한 창당이 돼야 한다. 반드시 진보 세력이 총선에서 승리하고 새로운 진보정권 재창출을 해야 하는 만큼 진보세력이 통합하고 협력하자"고 의지를 다졌다. 

이날 창당대회에는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과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 임재훈 바른미래당 사무총장, 이계성 정무수석 등 외빈도 참석했다. 

대안신당은 13일 오후 현충원 참배로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