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새보수당·전진당·대안신당, 창당 '박차'....전국 각지서 일제히 시도당 출범

새보수당, 29일 서울·경기·인천·부산서 일제히 개최
'이언주' 전진당, 부산서 첫 시도당 창당대회 열어
대안신당, '텃밭' 광주서 3번째 시도당 문열어

  • 기사입력 : 2019년12월29일 17:56
  • 최종수정 : 2019년12월29일 17: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지난 27일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한 공직선거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이후 새로운 정당들의 창당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연동형 비례제 총선에 대비하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양당 갈등 정치 체제에 지친 유권자들의 표심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새로운보수당은 지난 27일 경남 진주에서 경남도당 창당대회를 개최했다. 새보수당은 29일에는 서울, 경기, 인천, 부산에서 동시에 창당대회를 열었다. 2019.12.29 kimsh@newspim.com

유승민 의원 등 옛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을 주축으로 한 새로운보수당은 이날 서울, 경기, 인천, 부산에서 동시에 시도당 창당대회를 열었다. 지난 27일 경남도당을 첫 시작으로 지난 28일 대구에 이어 3번째 창당대회다.

새보수당은 이번주까지 시도당 창당 절차를 끝내고 내년 1월 5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중앙당 창당대회를 개최한다.

유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서울시당 창당대회에 참석해 "국민 눈에 비친 보수 정당의 모습, 자유한국당의 모습은 어떻나"며 "국민께서 '저 사람들이면 무능하고 부패하고 독선적인 문재인 정권을 대체할 대안 세력이다' '저 사람들이면 희망 줄 수 있다'고 보고 계시나. 그렇지 않다"고 강조했다.

유 의원은 이어 "어제 대구에서 여러 이야기를 했다. TK(대구경북)는 새보수당 입장에서 제일 험지"라며 "서울은 우리 새보수당이 가장 집중적으로 우선적으로 공략해야 하는 1번 타깃이다. 서울에서 승리 위해 밑바닥에서 박박 기면서 응원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이언주 미래를향한전진4.0(가칭) 창당준비위원장이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창준위 사무처에서 '1차 영입인선발표 및 주요 임명장 수여 등 당기·당로고 공개 행사'를 열었다. 2019.12.23 Q2kim@newspim.com

이언주 의원이 이끄는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도 이날 부산에서 부산시당 창당대회를 열었다. 전진당 첫 시도당 창당대회다. 이날 행사에는 이언주 창당준비위원장과 당 지도부, 당원 등 1000명이 참석했다.

이 위원장은 "이대로 주저앉을 수 없어 창당을 결심했다"며 "3040 청년 세력이 전진당과 함께 일어나 경제를 살리고 정치판도 바꾸자"고 외쳤다.

대안신당도 이날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광주시당 창당대회를 개최하고 제3세력의 결집과 통합을 위한 행보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지난 20일 서울시당 창당을 시작으로 부산에 이어 3번째 시도당이다.

이날 광주시당 창당대회에는 유성엽 창당준비위원장을 비롯해 천정배, 장병완, 최경환, 장정숙 의원과 당원, 시민 1000여명이 참석했다. 최경환 의원이 광주시당위원장으로 선출됐다.

최 의원은 수락연설을 통해 "대안신당의 목표는 제3정치세력 결집과 통합을 통해 내년 4.15 총선에서 승리하는 것"이라며 "건강한 중도개혁의 모든 제3정치세력과 함께할 것이고 통합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그러면서 바른미래당 당권파, 민주평화당, 무소속 세력들에게 선거법이 국회에서 통과된 만큼 대안신당과 함께 제3세력 통합을 위한 원탁회의를 시작할 것을 제안했다.

대안신당은 내년 1월 12일에 국회의원회관에서 대안신당 중앙당 창당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대안신당은 29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광주시당 창당대회를 개최하고 제3세력의 결집과 통합을 위한 행보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2019.12.29 kimsh@newspim.com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