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르포] "체험해 보니 더 믿음이 가요"…롯데하이마트 '메가스토어' 공개

메가스토어 잠실점 .9일 정식 오픈…올해 10개까지 확대

  • 기사입력 : 2020년01월07일 16:26
  • 최종수정 : 2020년01월07일 16: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피부 관리실이 따로 없네요."

7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하이마트 잠실점. 출입구에 들어서니 LG전자 체험형 공간에서 한 60대 여성 고객이 마스크를 쓰고 있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홈뷰티기기인 프라엘(Pra.L)로 최근 피부관리를 인기를 모으고 있는 모델이다. 이 여성 고객은 마스크를 쓰고 나서 광이 나는 자신의 얼굴이 신기한듯 연신 거울을 쳐다봤다. 마치 마사지숍에서 피부 관리를 받는 듯했다.

롯데하이마트 메가스토어 잠실점 출입구 모습. [사진=남라다 기자] 2020.01.07 nrd8120@newspim.com

롯데하이마트는 메가스토어 잠실점 정식 오픈 이틀 전인 이날 기자들에게 매장을 선공개하는 '프레스투어'를 진행했다.

메가스토어는 기존에 운영하던 롯데하이마트 잠실점을 대폭 확장하고 체험형 공간을 더 늘려 재개장한 점포다.

우선 롯데하이마트는 가전양품점에서 가전제품만 판매한다는 편견을 깨뜨렸다. 삼성전자와 LG전자·다이슨 등 국내외 가전제품을 체험할 수 있는 것은 물론, 매장에서 머물면서 즐기는 복합형 가전쇼핑몰 개념인 '메가스토어'를 국내에 처음으로 선보인다.

메가스토어 매장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규모에 압도당했다. 1층 매장도 한 눈에 담을 수 없을 정도였다. 메가스토어 잠실점의 전체 면적은 7431㎡(약 2248평)로, 국내 가전양판점 중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매장은 2층으로 이뤄졌다. 1층과 2층은 에스컬레이터로 연결해 고객의 편의성을 도모했다.

특히 삼성전자와 LG전자 최신 프리미엄 가전제품을 한데 모은 브랜드관도 약 460평으로 국내에서 가장 넓다.

롯데하이마트 메가스토어 잠실점 내 LG전자 브랜드관 모습. [사진=롯데하이마트 제공] 2020.01.07 nrd8120@newspim.com

1층에서는 모바일·스마트 모빌리티(mobility, 이동수단)·사물인터넷(IoT) 등 디지털·정보기술(IT) 가전을 체험할 수 있게 했다.

삼성·LG전자, 애플의 휴대전화와 액세서리, 데스크톱과 태블릿PC 등 모바일 제품들을 전부 모아 선보인다. 이 밖에도 한국GM의 전기자동차 볼트까지 만나볼 수 있다.

이(e)-스포츠 경기장을 비롯해 1인 미디어존·프리미엄 오디오 청음실 등도 별도로 구성했다. 이스포츠 경기장은 선수들이 직접 경기하는 모습을 볼 수 있는 공간으로 꾸며졌다. 오는 4월에 경기를 열 예정이다. 오디오 청음실은 매킨도시와 메르디안의 최고급 음향기기로 구성했다. 음향기기 가격대는 7000만원에서 1억원대에 이른다.

유튜버를 위한 '사운드캣' 코너도 마련했다. 마이크·카메라·오디오 인터페이스 등 1인 미디어 운영에 필요한 장비들을 한자리에서 직접 만져보고 구매할 수 있다. 또한 커피숍 '제주 도렐커피'도 입점시켜 복합 문화공간으로의 탈바꿈을 꾀했다.

롯데하이마트 잠실점에 있는 사운드캣 매장 전경. [사진=롯데하이마트 제공] 2020.01.07 nrd8120@newspim.com

이 외에도 국내 최초로 다이슨 공식 프리미엄 서비스센터가 입점했다. 전문성과 신뢰성을 인정받은 전문 상담 인력과 수리 인력을 배치해, 해외직구 상품을 제외한 다이슨의 전 품목의 전문 수리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2층에는 삼성과 LG전자 브랜드관을 비롯한 국내외 브랜드의 프리미엄 전문관과 새로운 주방 스타일을 제안하는 주방·생활가전 전문관으로 구성했다. 원룸과 오피스텔에 맞는 1인 가전부터 LG전자 시그니처와 오브제, 삼성전자의 QLED TV와 비스포크 냉장고 등 모든 라인업 제품들을 갖췄다. 매장은 쇼룸 형식으로 구성해 프리미엄 가전을 배치한 생활 환경을 체험할 수 있게 했다.

매장 곳곳에 쉴 곳을 마련하는 롯데하이마트의 세심함도 엿보였다. 이를 테면 1층 카운터가 위치한 매장 중앙에 쉬면서 책도 볼 수 있도록 휴게 공간을 따로 마련했다. 1층 매장 중앙은 매출이 가장 잘 나오는 공간으로 손꼽힌다. 쇼핑을 하면서 휴식도 취할 수 있게 한 하이마트의 세심한 배려인 셈이다.

회사 측은 올해 메가스토어를 10개 점포로 늘리고 온라인 사업을 강화해 8000억원 매출을 달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온라인 사업부문 매출은 5800억원이었다.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는 "올해 메가스토어 점포를 10개 오픈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다만 물리적으로 규모를 크게 만드는 것이 아니라 프리미엄 매장, 체험 위주·휴식 공간으로 꾸며 고객들에게 체험과 함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할 수 있는 기업을 자리매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nrd812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