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해찬 "文대통령, 임계점 도달하면 과감"…대북 독자행동 시사

유시민 "트럼프와 무관하게 北과 과감한 행동 나서야"
이해찬 "지금 거의 임계선…시간이 별로 없다"
요미우리 "금강산 관광↔김정은 서울 방문" 점쳐

  • 기사입력 : 2020년01월04일 12:40
  • 최종수정 : 2020년01월05일 10: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교착상태에 빠진 남북미 관계에 있어 문재인 대통령이 독자적 행동에 나설 가능성을 내비쳤다.

북미 비핵화 협상이 하노이 노딜 이후 11개월 가까이 진척을 보고 있지 못하는 상황에서 한국이 미국과 별개로 독자적으로 움직이며 남북 간 공간 확보에 나설 때가 임박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지난 3일 업로드된 유튜브 채널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의 '유시민의 알릴레오'에 출연해 "남북관계를 더 진전시켜야 했는데 못 한 것이 아쉽다"고 말했다.

[사진=이지현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3일 노무현재단 유튜브 '유시민의 알릴레오'에 출연했다. 사진은 방송분 캡처. 2020.01.04 jhlee@newspim.com

유 이사장은 "문 대통령이 트럼프 미 대통령과 최대한 맞춰서 하려고 노력했는데, 트럼프의 태도와 무관하게 북한과의 과감한 행동으로 나갈 필요가 있지 않느냐는 지적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이 대표는 "문 대통령의 성격이 참을 때까지 참고, 임계선에 왔다 하면 과감하게 하는 분"이라며 "지금 거의 임계선에 왔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또 "시간이 별로 없다"며 "노무현 전 대통령이 10.4 정상회담을 임기 말인 2007년에 하다 보니 선언만 했지 진척을 못 기키고 끝낸 경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어 "너무 늦으면 공간을 만들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통일부도 신년 들어 남북미 간 공간 확보를 위해 한국이 적극적으로 움직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3일 정례브리핑에서 "교착 국면을 가만히 두고 있기보다 적극적으로 창의적인 대안을 통해 공간을 확보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남북이 미국과 별개로 우선적으로 협상의 물꼬를 틀 수 있는 영역으로는 남북 철도 연결과 금강산 관광,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 등이 꼽힌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지난 2일 직원들에게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맞이하는 올해를 교착의 한 해로 보낼 수는 없다"며 "과감하고 혁신적인 '새로운 사고'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당정이 남북미 협상에 있어 한국의 독자행동 필요성을 시사함에 따라 4월 총선 전까지 대북 관계에 있어 가시적인 성과가 도출될지 주목된다.

한편 일본 요리우리 신문은 지난 3일 올해 각국 정세를 전망하면서 "북한의 외화벌이로 연결되는 남북경제협력사업 금강산 관광 재개를 인정하면 김정은 조선노동당 위원장이 한국 총선 전에 서울을 방문할 가능성이 부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어 "문재인 정권으로서는 남북 융화 무드 가운데 4월 총선을 치르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기대가 있다"며 "북한은 그 대신 금강산 관광 사업 재개를 시작으로 '실리'를 손에 넣을 생각"이라고 내다봤다.

김선엽 기자 sunu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