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롯데·신세계·현대百, 유통 빅3 인사 화두 '신상필벌'

롯데 계열사 대표 22명 교체...역대급 쇄신 인사
이마트, 사상 처음 외부 인사 영입...실적 부진 영향
현대백, 성과주의 원칙...한섬 실적 인정 '김형종' 대표 선임

  • 기사입력 : 2019년12월20일 16:48
  • 최종수정 : 2019년12월20일 16: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신상필벌(信賞必罰). 올해 유통업계 연말 정기 임원인사는 어느 때보다 매서웠다. 전 일 롯데그룹을 끝으로 신세계, 현대백화점 등 유통 빅3업체가 모두 연말 정기 임원인사 및 조직개편안을 내놨다. 올해는 특히 유통 산업 위기 상황을 반영하듯 빅3 업체 공통적으로 '쇄신'에 방점을 찍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그룹은 계열사 대표 22명을 교체하는 대폭 세대교체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임원인사에서 전체 승진 임원 수(신임 포함)는 총 170명으로 전년 284명 보다 무려 40.1% 줄었다. 신임 임원 수 역시 64명으로 전년 인사 당시 110명에 비해 41.8% 감소했다.

가장 큰 변화를 겪은 곳은 롯데쇼핑이다. 백화점, 마트, 슈퍼, e커머스, 롭스로 나뉘어 있던 사업부문을 하나의 통합법인으로 재편하면서 기존 대표이사 체제를 강희태 신임 유통BU장 단독 체제로 바꿨다. 또 사업부로 남게 될 계열사 대표이사들은 모두 전무급으로 채웠다.

롯데쇼핑은 홈쇼핑을 제외하고 부진한 실적을 면치 못하는 상태였다. 실제로 지난 3분기 롯데쇼핑은 매출액 4조4047억원, 영업이익 876억원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78%, 56% 급락했다. 연간 누적으로도 매출액 13조3079억원, 영업이익 3844억원을 기록하는 등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24% 이상 하락했다.

이 같은 상황에 따라 신동빈 회장은 과감한 쇄신안을 결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롯데쇼핑은 문영표 부사장이 롯데마트 사업부장으로 유임된 것을 제외하고는 4개 사업부 수장이 모두 교체됐다.

롯데칠성음료와 롯데주류는 이영구 롯데칠성 대표가 주류 부문 대표를 겸임한다. 주류부문을 맡아 온 김태환 대표는 실적 책임을 안고 물러났다.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이사는 사장으로 승진했다. 코리아세븐 대표이사는 최경호 상무가 전무로 승진해 내정됐다. 이갑 호텔롯데 면세점사업 대표(부사장)도 대표이사직을 유지한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지속 가능한 미래 성장을 위해 성과 평가에 기반한 인사를 진행했다"면서 "50대 중반의 CEO를 대거 선임하고 젊은 대표와 신임 임원을 적극 발탁하는 등 인사 쇄신을 통한 롯데의 체질 개선에 나섰다"고 밝혔다.

[그래픽=홍종현 미술기자] 2019.12.20

신세계그룹은 임원 인사시기를 앞당기고 사상 최초로 이마트 대표이사를 외부인사로 교체하는 강수를 뒀다. 또한 임원 40명 중 11명도 물갈이했다.

이러한 변화는 이마트가 올해 2분기 창사 이래 처음으로 분기 적자를 기록하는 등 최악의 상황을 맞았기 때문이다.

신세계는 삼성 출신 차정호 신세계인터내셔날 대표를 사장으로 승진시키고 7년간 신세계백화점을 이끌었던 장재영 신세계 대표는 신세계인터내셔날 대표이사로 자리를 옮겼다.

이 같은 조치는 트렌드 변화에 민감한 백화점에는 차 대표를, 급성장에 따른 안정성 강화가 필요한 신세계인터내셔날에는 장 대표를 배치해 안정을 이끌겠다는 복안에서다.

차 대표는 신세계인터내셔날 역대 최고 실적을 이끌어낸 인물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2016년 대비 2018년 매출이 23.7%, 영업이익이 105.3% 증가했다.

현대백화점 역시 성과주의 원칙을 철저히 인사에 반영했다. 전문성과 경영능력을 겸한 1960년대 생 젊은 경영진을 전면에 대거 포진시키는 인사를 단행했다.

현대백화점은 지난 25일 김형종 한섬 대표이사 사장을 새 사장으로 내정한 이후 이날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부사장 2명, 전무 2명을 포함해 승진 36명, 전보 28명 등 총 64명 규모다.

김형종 백화점 대표는 1960년생이며 김민덕 한섬 대표는 1967년생, 윤기철 리바트 대표는 1962년생이다.

김형종 신임 대표의 경우 8년간 한섬을 이끌며 견조한 실적을 내면서 성과를 인정받았다는 평가다. 실제 김 대표가 한섬을 맡았던 7년간 한섬의 매출은 4900억원에서 1조3000억원으로 급성장했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성과주의 원칙에 따라 경험과 실력을 두루 갖춘 젊은 인재를 대거 중용했다"며 "검증받은 차세대 리더들을 적재적소에 과감히 배치해 변화하는 경영 환경에 효율적으로 대처하고 그룹의 미래 혁신과 지속 성장을 준비하겠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고 말했다. 

hj03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