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日관방장관 "韓 국가 간 약속 지켜야 양국 관계 회복"

  • 기사입력 : 2019년12월18일 19:34
  • 최종수정 : 2019년12월18일 19: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도쿄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한국이 국가 간 약속을 지켜야 양국이 건전한 관계로 돌아갈 수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스가 장관은 18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국이 나라와 나라 간 약속을 준수해 한일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는 계기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는 일본 정부의 입장을 되풀이했다.

또한 내주 예정된 한일 정상회담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의 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 해법이 논의될 것이냐는 질문에 "양국 관계는 여러 분야에서 어려운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우리나라에 한국은 중요한 이웃국"이라고 답했다.

이어 오는 24일(현지시간) 중국 청두(成都)에서 개최되는 한·중·일 정상회담을 계기로 열릴 예정인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간 정상회담과 관련한 조정이 이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사진=지지통신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