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 가와무라 간사장 "한일관계 개선 위해 문희상 법안 성립돼야"

  • 기사입력 : 2019년12월12일 08:30
  • 최종수정 : 2019년12월12일 17: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일한의원연맹 간사장이 문희상 국회의장이 제안한 강제징용 문제 해법 법안 성립이 한일 관계를 개선하는데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문희상 의장은 1500명의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총 3000억원의 위자료와 위로금을 지급하기 위해 한일 양국 정부와 기업, 국민이 기금을 조성하는 법안을 제안하고 연내 국회 통과를 목표로 하고 있다.

11일 TV아사히 계열 ANN에 따르면 가와무라 간사장은 "이달 말 한일 정상회담에서 지소미아를 완전히 원상회복하고 일본 측의 화이트리스트도 되돌리는 문제에 대해서는 문 의장 법안을 가지고 동시에 해결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는 것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소미아 문제와 일본의 수출 규제 문제 등 한일 간의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문 의장이 제안한 법안이 성립될 필요가 있다는 인식을 나타낸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ANN은 "하지만 문 의장의 징용해법안은 피해자들이 '기부가 아니라 배상해야 한다'고 반발하는 등 법안 통과가 곤란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가와무라 간사장은 문 의장의 제안을 아베 신조(安倍晉三) 총리에게 직접 설명한 사람이다. 아소 다로(麻生太郎) 내각에서 관방장관을 지냈으며, 아베 총리의 정치적 고향인 야마구치(山口)현 출신으로 아베 총리와도 매우 가까운 사이로 알려져 있다.

전일에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자신과의 전화 통화에서 이달 중 사임하겠다는 의사를 전해 왔다고 밝히기도 했다.

가와무라 다케오 간사장 [사진=ANN 방송 화면]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