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추미애, 의원실 앞에서 '윤석열과 호흡 맞추나' 질문에 "중요하지 않다"

5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복도에서 기자회견
"사심이나 당리당략에 매몰돼 처신해본 적 없다"
"시대적 요구에 최선 다해 법무장관직 임하겠다"
'탈당 요구' 질문에 "당적 있고 없고 중요 안해"

  • 기사입력 : 2019년12월05일 14:51
  • 최종수정 : 2019년12월05일 14: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 내정자는 5일 "검찰개혁과 사법개혁이라는 시대적 요구에 소명의식을 갖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추 내정자는 이날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말했다.

추 내정자는 "우리 국민은 국격에 걸맞는 인권과 민생 중심의 법무행정을 요구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제안은 이러한 시대적 요구를 함께 해결해 가자는 무거운 제안"이라고 강조했다.

추 내정자는 그러면서 "소명의식을 갖고 최선을 다해 국민적 요구에 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내정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내정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19.12.05 kilroy023@newspim.com

다음은 추미애 내정자의 소감과 일문일답 전문이다. 

▲검찰개혁과 사법개혁은 시대적 요구입니다. 이와 더불어 우리 국민은 국격에 걸맞은 인권과 민생 중심의 법무행정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대통령님의 제안은 이러한 시대적 요구를 함께 해결해 가자는 무거운 제안으로 생각합니다. 소명의식을 갖고 최선을 다해 국민적 요구에 부응하겠습니다. 많이 응원해주십시오. 고맙습니다.

-총리급 정치적 중량감이 있는 추 내정자가 장관 임명되는 것이 격에 맞지 않다는 지적이 있다.

▲역사적인 요구와 시대 상황에 비춰볼 때 저 개인적인 입장을 비추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시대적 요구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임할 각오를 하고 있다.

-윤석열 검찰 총장과 호흡을 어떻게 맞출 생각인가.

▲그런 개인적인 문제는 중요하지 않다. 추후에 차차 말씀드리겠다.

-조국 사태 거치면서 공정과 정의 등에 대한 국민적 요구가 어느때보다 높다. 장관으로서 국민적 요구를 어떻게 수렴해서 실현할 것인가

▲제가 20여년 동안 국회의원으로서 활동하면서 한 번도 제 사심을 실어보거나 당리당략에 매몰돼서 처신해본적은 없다. 그래서 아마 저를 추천하신 분들도 그런 점, 사심 없이 이시대가 요구하는 공정과 정의에 부합하는 법무행정을 해낼 것을 기대하고 추천해주셨다고 믿고 있다. 그런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하겠다.

-야당 일각에서는 공정한 검찰개혁 위해 탈당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다.

▲제가 한 번도 당을 옮겨본 적이 없다.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국민께 약속드린 공정과 정의를 실현하는 것이고 제가 당적이 있거나 없거나가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따로 메시지를 보낸 것이 있는가.

▲대통령 메시지가 따로 없더라도 제가 너무 잘 알고 있따. 함께 국민께 약속드렸고 약속을 이행하는 것은 많은 저항에 부딪히기도 한다. 그 길이 매우 험난하다는 것을 여러분도 알고 국민들도 알고 계신다. 이 말로 답변을 대신하겠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내정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내정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19.12.05 kilroy023@newspim.com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