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추미애 법무] 野 "궁여지책 인사...사법 장악 '조국 대체재' 불과" 혹평

청와대, 5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내정자 발표
한국당 "후안무치 인사" 바른미래 "인사 무능" 질타

  • 기사입력 : 2019년12월05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12월05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 내정자에 대해 5일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궁여지책 인사에 불과하다"며 또 한번의 인사 참사에 불과하다고 혹평했다.

청와대는 이날 추미애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신임 법무부 장관 내정자로 발표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 2019.07.11 leehs@newspim.com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당대표 출신 5선 의원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한다는 것은 청와대와 여당이 '추미애'라는 고리를 통해 아예 드러내놓고 사법 장악을 밀어붙이겠다는 대국민 선언"이라고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이어 "청와대와 민주당 내부적으로는 궁여지책 인사이고, 문재인 정권의 국정농단에 경악하고 계시는 국민들께는 후안무치 인사"라며 "인사청문회를 통해 철저히 검증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중진 기용을 통해 안정적 국정 운영을 꿈꾼 것인가. 안타깝게도 구관(舊官)이 전부 명관(名官)은 아니다"라며 "민주당 당대표 시절, 최악의 들러리 당대표라는 오명을 받으며 당 전체를 청와대 2중대로 전락시켰던 추미애 후보자"라고 질타했다.

김 대변인은 "그의 입장에서 대통령의 지목이 여간 영광스러운 것이 아니겠지만, 낯 뜨거운 청와대 옹호론만 펼치던 사람이 공명정대하게 법과 원칙을 지켜야 할 법무부 장관에 적합할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거친 화법과 돌출적 행동으로 틈만 나면 협치를 걷어찬 전력의 소유자 추미애"라며 "어떻게 국민의 뜻을 모으고, 야당을 설득해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소명을 이뤄낼지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더욱이 조국의 빈자리를 못내 채운 듯한 '조국 장관의 대체재'의 인사이기에, 개각에 대한 일말의 기대감마저 일소될 지경"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수많은 무능 중에서 유독 돋보이는 인사 무능이 재검증되는 순간"이라고 비판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