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국토부, BMW 화재 중간조사 결과 발표..."EGR 결함과 무관"

DPF 파열 등 원인 제각각...추가 조사 예정

  • 기사입력 : 2019년12월03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12월03일 11: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지난 10월부터 6차례 발생한 BMW 차량 화재가 지난해 문제를 일으킨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결함과는 무관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토교통부는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최근 수도권 일대에서 발생한 6대의 BMW 차량 화재 원인규명을 위해 정밀조사를 실시중이라고 3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국토교통부는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최근 수도권 일대에서 발생한 6대의 BMW 차량 화재 원인규명을 위해 정밀조사를 실시했다고 3일 밝혔다. 2019.12.03 oneway@newspim.com

조사 대상은 ▲328i(10월 27일, 경기 의정부) ▲5GT(10월 28일, 경기 남양주) ▲640d(10월 29일, 경기 의왕) ▲525d (10월 29일, 경기 성남) ▲320d(11월 1일, 서울 마포) ▲X6(11월 3일, 경기 용인) 등 6대다.

국토부 중간조사 결과, 조사 대상 6대 모두 화재 원인이 달랐으며 지난해 520d 모델 등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한 EGR 결함과는 무관한 것으로 확인됐다.

328i는 가솔린 차량(EGR 미장착)이었으며 디젤 차량 5대 중 3대(640d, 525d, 320d)는 리콜 대상 차량이었으나 EGR 누수 시험, 흡기다기관 상태 확인 결과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다.

국토부는 6대 화재 발화지점과 화재 원인을 세부적으로 분석한 결과 BMW 328i는 삼원촉매장치에서 화재가 발생했고 촉매장치 관리 부실이 원인인 것으로 판단했다. 

5GT의 경우 현장조사 결과 미세먼지 저감장치(DPF) 주변의 열흔, 소음기 내 백색가루, DPF 고장 코드 등으로 미뤄 DPF 파열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했다. 다만 소유자의 조사 거부로 정확한 원인분석이 불가했다고 설명했다.

640d는 연료리턴호스와 연료공급장치간 체결 불량에 따른 연료 누유, 525d는 터보차저 파손 및 엔진오일 유입으로 인한 DPF 파열이 각각 화재를 일으켰다고 분석했다. 국토부는 525d의 터보 차저 파손 원인을 조사중에 있다.

320d 역시 연료공급호스 체결 불량으로 연료 누유가 발생해 화재가 일어난 것으로 판단했으며 체결 불량 원인은 추가 조사하고 있다.

X6는 DPF 파열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했다. 국토부는 파열 원인에 대해 환경부 등 관계부처와 공동조사를 통해 규명할 계획이다.

윤진환 국토부 자동차정책과 과장은 "525d, 320d, X6의 화재 원인을 철저한 조사를 통해 규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차량 화재 예방을 위해 주기적인 점검 및 정비, 자동차 검사가 필수적"이라면서 "디젤 차량은 배기가스 경고등 점등 시 반드시 주행을 멈추고 정비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