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종합] 황교안, 신임 사무총장에 'PK' 박완수 임명...초‧재선 의원 중용

2일 당직자 전원 사표 4시간만에 전격적인 발표
대표 비서실장에 김명연...여연원장에 성동규 교수

  • 기사입력 : 2019년12월02일 19:55
  • 최종수정 : 2019년12월03일 17: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이지현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사무총장을 비롯한 주요 당직자 인선을 전격 발표했다.

당의 조직과 인사 등 살림을 맡을 신임 사무총장에는 박완수 의원이 임명됐다. 당의 정책과 비전 수립을 맡을 여의도연구원장에는 성동규 중앙대 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를 내정했다. 측근에서 자신을 보좌할 당 대표 비서실장에는 김명연 의원을 임명했다.

이 밖에 전략기획부총장에는 기재부 2차관 출신의 송언석 의원, 대변인에는 언론인 출신으로 서울 영등포을 당협위원장인 박용찬 위원장이 임명했다. 인재영입위원장으로는 재선의 염동열 의원이, 이날 신설된 전략기획본부장에는 주광덕 의원을 임명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2.02 kilroy023@newspim.com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이 같은 내용의 새 당직 인선을 발표했다. 이날 오후 박맹우 사무총장 등 기존 당직자 35명이 당 쇄신을 위해 황 대표에게 사표를 제출한지 4시간여 만이다.

전 대변인은 "단식 투쟁기간 동안 당에 큰 변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뼈저리게 절감했다"며 "박맹우 사무총장을 비롯한 당직자들이 오늘 큰 결단을 내려주신 덕분에, 당직 인선을 통해 당이 국민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국민들이 원하는 모습으로 바꾸고자 노력했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인선 배경으로 ▲보다 젊은 연령대의 당직자, 초‧재선 의원 중용 ▲변화와 쇄신을 위해 측근의 과감한 배제 ▲수도권 의원들을 당직 전면에 배치 ▲여의도연구원장은 그간 당내 구성원이 맡아오던 관행을 깨고 외부 인사 영입을 제시했다.

전 대변인은 이후 기자들과 만나 4시간만에 당직 인선이 빨리 결정된 이유에 대해 "전부터 논의된 것은 아니다. 오늘 당직자들이 일괄 사퇴했고 대표는 단식 기간 중 당의 혁신, 쇄신을 위한 보다 강도 높고 속도감 있는 길을 가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그래서 이렇게 인선이 빨리 이뤄질 수 있었던 것이다. 현실적으로는 당이 지금 향후 문재인 정권 폭정, 국회에서 투쟁해야 하는 사항들이 많고 총선 승리를 위한 대비도 발 빠르게 해 나가야 한다. 그래서 인선을 늦출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전 대변인은 그러면서 "오늘 발표된 부분까지만 결정이 된 것"이라며 추가 인선 가능성을 언급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박완수 자유한국당 의원. 2019.10.14 dlsgur9757@newspim.com

이날 발표된 주요 당직자 중 가장 주목받는 인사는 박완수 신임 사무총장이다. 1955년생인 박 사무총장은 3선 경남 창원시장을 한 후 20대 국회에 입성한 초선 의원이다.

일찌감치 황 대표의 측근으로 분류돼, 인사가 있을 때마다 주요 후보군으로 꾸준히 거론돼 왔다.

TK(대구·경북) 출신만 주요 당직을 차지한다는 당 내 비판을 의식한 듯, PK 출신인 박 신임 사무총장을 임명했지만 여전히 '집토끼'인 영남 지역을 벗어나지 못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또한 앞으로 있을 공천에 중요한 영향력을 행사할 사무총장직에는 결국 측근을 임명했다는 목소리도 있다.

전 대변인은 관련 질문에 "측근이라는 표현이 그럴 수 있지만 박 사무총장은 초선"이라며 "초선 중 경륜을 갖춘 인선을 하고자 한 것"이라고 말했다.

사무총장과 전략기획부총장을 제외한 나머지 주요 당직은 수도권과 강원권, 원외 인사들이 자리했다.

경기 안산단원갑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김명연 당 대표 비서실장은 수석 대변인에서 자리를 옮겼다. 신설된 전략기획본부장에는 경기 남양주병의 주광덕 의원이, 인재영입위원장은 강원 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의 염동열 의원이 자리했다.

황 대표는 신임 대변인으로 MBC 앵커 출신의 박용찬 서울 영등포을 당협위원장을 임명했다. 또 여의도연구원장에는 당 쇄신을 주장하며 불출마 선언을 한 김세연 의원의 후임으로 성동규 교수를 임명했다.

전 대변인은 '이번 사퇴 및 신임 인사의 배경에 김세연 의원이 타켓이 된 게 아니냐'는 질문에 "아니다"라며 "35명이 일괄 사퇴했다. 당이 좀 더 변화하고 속도감 있는 길을 가야 한다. 원내 투쟁도 그렇고 총선 방향이나 투쟁방향의 과정이라고 이해해달라"고 선을 그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