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종합] 황교안, 건강 악화로 단식 중단…선거법 저지‧친문농단 규명 총력

전희경 "가족‧의사 강권과 당 만류로 단식 중단"
"정미경‧신보라에도 단식 만류…함께 투쟁하자"

  • 기사입력 : 2019년11월29일 10:46
  • 최종수정 : 2019년11월29일 11: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9일 건강 악화에 따른 주변의 만류로 단식을 중단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오전 "황 대표는 건강악화에 따른 가족, 의사 강권과 당의 만류로 단식을 마쳤다"며 "어제 오후부터 미음을 조금씩 섭취하며 건강을 회복 중에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단식 8일 차를 맞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광장 천막에서 나경원 원내대표 등 의원들을 만나고 있다. 2019.11.27 mironj19@newspim.com

전 대변인은 이어 "황 대표는 향후 전개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저지와 3대 친문농단의 진상규명에 총력 투쟁해 나가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전 대변인은 또 "황 대표가 청와대 앞에서 단식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정미경 최고위원, 신보라 최고위원의 나라사랑 충정에 깊은 감사를 표하며 그렇지만 이제 단식을 중단하고 함께 투쟁하자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그러면서 "단식투쟁 동안 함께 염려하며 성원해 주신 국민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이어질 투쟁에도 함께 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20일부터 청와대 분수대광장에서 공수처 설치 및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법안 철회를 요구하며 단식에 들어갔다.

황 대표는 단식 8일차인 지난 27일 밤 11시쯤 의식을 잃고 쓰러져 신촌 세브란스 병원으로 긴급 후송됐다.

천막 안에 있던 배우자 최지영 여사가 의식을 잃은 황 대표를 발견했고 한국당은 긴급 후송을 결정했다.

황 대표는 다행히 다음날 새벽 1시께 의식을 되찾으면서 응급실에서 일반 병실로 자리를 옮겼다.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