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靑 하명수사 의혹' 백원우 특감반 수사관 검찰 소환 앞두고 숨진 채 발견

1일 검찰 조사 앞두고 지인 사무실서 숨진채 발견
靑 첩보 경찰에 전달하는 데 관여한 인물로 지목

  • 기사입력 : 2019년12월01일 20:16
  • 최종수정 : 2019년12월24일 11: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보람 기자 =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으로 파견돼 이른바 백원우(53) 전 민정비서관 '별동대'로 활동했다는 의혹을 받던 검찰 수사관이 소환조사를 앞두고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김아랑 기자]

1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 수사관 A씨는 이날 저녁 서울 서초동 지인 사무실에서 사망한 상태로 발견됐다. 현장에는 가족들과 지인들에게 죄송하다는 내용의 자필 메모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A씨는 같은날 오후 6시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서울중앙지검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A씨는 청와대가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첩보를 경찰에 전달하는 데 관여한 인물로 지목됐다. 특감반은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 산하 조직이지만 A씨는 이와는 별도로 백원우(53) 당시 민정비서관 아래서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검찰에 복귀한 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에서 근무 중이었다.

한 언론은 이날 A씨가 지난해 1월 당시 더불어민주당 울산시장 후보이던 송철호 시장과 황 전 청장을 울산 인근 한 식당에서 만나 식사를 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황 청장은 이같은 보도 직후 "명백한 허위보도"라고 전면 반발했다. 

최근 검찰은 지난해 6·13 선거를 앞두고 울산지방경찰청이 경찰청을 거쳐 청와대로부터 김 전 시장의 측근 비리 의혹을 전달받아 수사했다는 이른바 '하명수사' 의혹 수사에 나선 상황이다. 경찰의 김 전 시장 수사 관련 황운하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현 대전지방경찰청장) 청장 고소·고발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이같은 정황을 포착했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전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이 유명을 달리한 것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고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고인은 오랫동안 공무원으로 봉직하며 강한 책임감을 가지고 성실하게 근무해 오신 분으로 최근까지도 소속 검찰청에서 헌신적으로 근무해 온 것으로 알고 있다. 검찰은 고인의 사망 경위에 대해 한 점의 의문이 없도록 철저히 규명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brlee1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