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김태우 "백원우가 야당 첩보 경찰 이첩 지시...응당한 처벌 받아야"

자신의 유튜브 채널 통해 주장
"거짓말의 화살, 다시 백원우에게 돌아갈 것"

  • 기사입력 : 2019년11월29일 14:04
  • 최종수정 : 2019년12월03일 17: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 청와대 특별감찰반 출신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이 "백원우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이인걸 당시 특별감찰반장에게 압력을 넣어 경찰에 (야당 관련) 첩보를 경찰에 이첩시켰다"며 "백 전 비서관은 월권 행위에 대한 응당한 처벌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전 수사관은 2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태우TV'에서 "2017년 8월쯤 특감반 모 선배를 통해 제보자를 소개 받았고 두꺼운 자료를 받았다"며 "자료를 봤더니 내용이 파괴력이 있어서 이인걸 당시 특감반장에게 보고했더니 보고서로 작성하라고 했다"고 밝혔다.

<사진 = 유튜브 '김태우TV' 캡쳐 >

그는 "해당 자료는 한 해운업체 관련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해양수산부 4급 이하의 공무원들에 대한 내용이었다"며 "A해운업체가 자신들의 경쟁사인 B해운업체 측이 적폐인사와 유착돼 있다며 관련 내용을 제보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증빙자료 역시 해수부 내부 자료 등 구체적이어서 첩보로서 가치가 충분했다"며 "두꺼운 보고서를 만들어 보고했으나, 이인걸 특감반장은 '자세히 살펴보니 우리가 너무 민간업자들의 이권 다툼에 개입하는 것 같고, 공직자들 역시 4급 이하라서 우리 담당이 아니다'라며 보고서를 킬(kill·미반영) 했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 얼마 뒤 갑자기 이인걸 특감반장이 어디서 호되게 질책을 당했는지 흥분한 상태로 나에게 와서 당시 해운업체 보고서를 달라고 했다"며 "추측하기로는 아마 백원우 비서관에게 '왜 첩보를 경찰에 이첩하지 않았냐'고 혼이 난 것 같았다"고 전했다.

또 "재미있는 내용은 경찰에 정보가 이첩된 지 한 달 정도가 지났을 무렵인 2017년 가을쯤 버닝썬 윤 총경으로 알려진 윤규근이 자신을 민정비서관실 국장이라고 소개하며 전화로 '백원우 비서관님이 특감반에서 이첩한 사건이 있다고 하던데 사건 진행상황이 어떻게 되느냐'고 물었다"고 했다. 

김 전 수사관은 "민정비서관실의 역할은 민심동향 수집, 친인척 감찰 기능"이라며 "비위수사를 이첩하거나 고위공직자의 범죄비리수사 첩보를 다룰 권한이 없다"고 했다. 그는 "자기 소관 업무도 아닌 사안을 이 특감반장에게 압박해 강제로 이첩시킨 것은 명백한 범죄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올해 초 내가 해당 내용을 폭로하고 기사화되자 백 전 비서관은 나와 한 언론사를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형사 고소했다"며 "이는 명백한 무고죄이며 거짓말의 화살은 결국 백원우에게 다시 돌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백 전 비서관은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지방경찰청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측근을 상대로 벌인 수사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상태다. 아울러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특감반 감찰 결과를 금융위원회에 통보한 것으로 전해져 월권 행위라는 논란이 되고 있다.

다만 백 전 비서관은 28일 더불어민주당을 통해 낸 입장문에서 "(김 전 시장 관련) 사안은 조국 당시 민정수석에게 보고될 사안이 아니다"면서 "통상적인 반부패 의심사안으로 분류됐고 일선 수사기관이 정밀히 살펴보도록 단순 이첩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sunj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