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산업부-中산둥성, 연 1회 경제·통상 협력교류회 정례화 추진

성윤모 장관-류자이 당서기, 경제협력 논의

  • 기사입력 : 2019년12월02일 06:00
  • 최종수정 : 2019년12월02일 09: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우리 정부와 중국 산둥성 간 매년 한차례 경제·통상 협력교류회 정례화가 추진된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일 한국을 방문한 류자이 산둥성 당서기를 만나 한-산둥성간 경제협력 전반에 대해 논의했다. 또 양국 기업의 협력 수요가 높은 분야를 중심으로 경제·통상 협력을 강화해 나가는데 공감대를 함께 했다.

이에 성 장관과 류 당서기는 한-산동성간 경제협력 수준을 제고하기 위한 '한-산둥성 경제·통상 협력 심화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자유무역시범지구를 활용한 투자 확대, 서비스 분야 협력 강화, 산업부-산둥성 경제·통상 협력교류회 정례화(매년 1회 교차 개최) 등을 추진키로 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그랜드 하얏트호텔 남산룸에서 류자이(Liu Jiayi) 중국 산둥성 당서기를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산업부]

성 장관은 "산둥성은 역사적으로 우리나라와 교류가 활발했던 지역으로 현재도 중국 31개 성·시 중 우리기업이 가장 많이 진출해 한중 경제협력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면서 "산둥성에 진출을 준비중이거나 이미 진출한 우리기업들이 경영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투자환경 조성을 위해 산둥성 정부가 적극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류 서기는 "산동성이 올해 8월 자유무역시범구로 추가 지정돼 산둥성에 진출하는 기업들에게 과감한 혜택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며 "우리기업들이 투자를 확대해 산둥성에서 보다 많은 비즈니스 기회를 갖게 되길 희망한다"고 답했다. 산둥성은 지난 8월 지난, 칭다오, 옌타이 세 곳을 자유무역시범구로 지정한 바 있다. 

이 외에도 성 장관과 류 서기는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지방경제협력 시범도시인 인천과 웨이하이간 서비스 분야 협력 강화, 산동성 기업과 우리기업의 제3국 공동진출 추진, 한중 산업협력 단지 활성화 등 양국간 경제협력의 질적 성장을 위한 다양한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