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핫!이슈] 가오이샹 사망, 최시원 홍콩시위 기사에 곤욕, 30대가 되는 '90허우'

  • 기사입력 : 2019년11월29일 16:58
  • 최종수정 : 2019년11월30일 14: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11월 25일~29일) 동안 14억 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가오이샹 중국 예능 녹화중 심장마비로 사망 

캐나다 국적의 대만 출신 배우인 가오이샹(高以翔,35세)이 예능 프로그램 출연 중 심장마비로 사망해 팬들에게 큰 충격을 줬다.

그는 저장위성TV(浙江衛視)의 예능 '주이워바'(追我吧) 녹화 중 돌연 몸의 이상을 느끼며 기절했다. 그 후 응급처치가 진행됐지만 가오이샹은 끝내 깨어나지 못했다. 프로그램 제작사 측은 의료진의 진단을 인용, 가오이샹의 사인을 '심인성 급사'로 발표했다.

가오이샹이 출연한 예능 [사진=바이두]

중국 매체 신경보(新京报)는 촉망받던 젊은 배우의 죽음을 촉발시킨 요인으로 프로그램 제작 환경에 내재된 문제점을 지목했다.

신경보는 주로 심야 시간에 예능 프로그램이 녹화되는 데다 촬영시간도 계약서 내용과 달리 밤을 지새는 '밤샘 촬영'이 잦다고 지적했다. 격렬한 스포츠와 결부된 리얼리티 쇼는 설비, 제작 시간 등 세부적인 분야에서 출연진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지침이 미비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실제로 가오이샹은 장시간 이어진 녹화 현장에서 "더 이상 못하겠다"라고 외친 뒤 바로 쓰러진 것으로 알려졌다. 

제레미 린의 농구화 (좌) 제레미린과 가오이샹(우) [사진=바이두]

가오이샹의 비보가 전해지자 그와 각별한 친분을 지닌 지인들은 비통함을 금하지 못하고 있다.   

미국 프로농구리그(NBA) 농구 선수로 널리 알려진 제러미 린(林書豪)은 28일 중국 프로농구리그 경기에서 그의 얼굴과 이름을 담은 농구화를 착용해 가오이샹을 기렸다.

그는 경기 후 "가오이샹은 매우 선량한 친구다. 내가 힘들 때 밴쿠버에 와서 나를 위로해줬다"라며 가오이샹과의 추억을 전했다. 두 사람은 대만 출신 화교로 두터운 친분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오이샹의 여자친구인 대만 유명 모델 벨라(Bella)도 SNS를 통해 '우리는 언제나 함께 할 것'이란 말을 남겼다.  

한편, 가오이샹은 2004년 데뷔 후 지난 2011년 아시아인으로는 최초로 루이비통 남성복 광고 모델로 발탁되며 주목을 받았다. 이후 적지 않은 중국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하며 배우로서 각광을 받았다.   

여자친구인 벨라와 함께한 모습 [사진=바이두]

◆ 최시원 트위터서 홍콩 시위 기사 리트윗으로 대륙서 뭇매

슈퍼주니어 최시원이 최근 트위터에서 홍콩 시위 기사에 대해 '공감'을 표했다가 뜻하지 않은 곤욕을 치렀다.

중국 매체 신랑(新浪)에 따르면, 최시원은 트위터에서 '총알로 사람은 죽여도 신념까진 못 죽여'란 제목의 홍콩 시위 관련자의 인터뷰를 담은 한국 매체 기사에 대해 리트윗(공유) 했다. 이에 중국 네티즌들은 최시원이 홍콩 시위를 지지한 것으로 인지했고,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그에 대한 격렬한 분노와 항의의 뜻을 표출했다.

최시원 트위터 [사진=바이두]

중국 네티즌들은 '아무것도 이해하지 못하면서 다른 나라 정치를 평가하지 말라', '당신이 실제로 홍콩에 와서 상황을 목격했나 정말 실망이다' '홍콩 시위대는 무고한 시민을 구타하고 있다 홍콩 시위를 제대로 보라' 등 최시원의 행동을 힐난하는 반응을 드러냈다.

그 후 최시원의 이름은 바이두 포털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며 사태가 일파만파 번져갔다. 최시원은 네티즌들의 항의가 잇따르자 해당 트위터 내용을 삭제하는 한편, 자신의 웨이보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최시원은 지난 24일 웨이보를 통해 '홍콩 시위가 조속히 해결되는 마음에서 트위터에서 기사를 공유했다'며 '저의 행동으로 인해 실망과 반감을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는 글을 남겼다.

이어 26일에도 최시원은 웨이보를 통해 '홍콩과 중국이 하나'라는 뜻을 강조하며 중국 팬들에게 재차 사과의 뜻을 전달했다.

◆2020년 30대가 된 중국의 '90년대생이 온다'

최근 새해 2020년에 30세가 되는 중국의 '90허우'(90後·90년대 출생자)에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중국 온라인 포털 사이트에서도 '30세 카운트다운'이란 키워드가 검색어 상단을 차지하면서 내년도 30세를 맞는 90허우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입증하고 있다. 올해 29세인 90년 출생자들은 2020년 30대에 진입하게 된다.    

[사진=셔터스톡]

그동안 90허우들은 중국 소비 시장과 유행을 주도하는 '구매 주력군'으로서 업계의 주목을 받아왔다. 특히 올 들어 90허우들은 탈모, 수면 용품 등 노화와 관련된 제품 소비를 늘린 것으로 조사되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한 전자 상거래 플랫폼의 통계에 따르면, 올 8월까지 90허우들의 탈모 제품 구매 증가율은 118%를 기록, 다른 세대의 성장세를 압도했다. 또 90허우들은 전체 구매자 중 62%를 차지하면서 다른 세대 소비자를 합친 수 보다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더불어 수면을 촉진하는 수면보조용품 및 건강제품 구매도 대폭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90허우들은 늘어난 스마트폰 사용 시간과 야간 유흥 생활 빈도에 따른 수면 부족으로 관련 제품 구매를 늘린 것으로 분석된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