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청담고 이전] 잠원동에서 재도약, 압구정고 '반사이익'

서울시교육청 "청담고 소규모화 진행, 잠원동으로 학교 이전"
교육계 "압구정동에 일반고 1곳, 압구정고 반사이익 누릴 듯"

  • 기사입력 : 2019년11월25일 13:24
  • 최종수정 : 2019년11월25일 14: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 위치한 '청담고'가 2023년 서초구 잠원동으로 이전한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를 통해 적정규모 학교를 육성하고 학교군내 고등학교를 균형 배치 한다는 계획이다.

압구정동 내에서 청담고가 빠지면서 같은 일반고인 '압구정고'가 반사이익을 누릴 전망이다. 자사고인 '현대고'엔 지역 내 여학생들이 더욱 몰릴 수 있다는 평도 이어진다.

◆청담고 소규모화 진행, 잠원 지역은 학생 수 급증

청담고 전경. [사진=청담고 홈페이지 캡쳐]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25일 뉴스핌과 통화에서 "학생 수 감소로, 청담고가 이전하지 않는다면 청담고도 압구정고도 모두 학교 소규모화가 진행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학생 수 급감으로 인해 두 학교 모두 존폐 위기까지 겪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학교알리미에 따르면 청담고 전체 학생 수는 ▲2017학년도 862명 ▲2018학년도 732명 ▲2019학년도 603명 등으로 급감했다. 압구정고의 경우 ▲2017학년도 934명 ▲2018학년도 762명 ▲2019학년도 629명 등으로 나타났다.

두 학교 모두 학생 수 감소가 가파르게 진행중인 가운데, 청담고의 교사동 안전 문제가 잠원동 이전 불씨를 당긴 것으로 알려졌다. 청담고는 서울시교육청이 올초 실시한 안전점검에서 D등급이, 교육부가 다시 진행한 안전점검에선 C등급이 나왔다.

여기에 개발사업으로 잠원·반포지역의 학생 수가 증가, 강남구로 배정되던 일부 서초구 학생들의 통학여건 개선에 대한 요구와도 맞아떨어졌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서초구에서 강남구로 고등학교를 다니는 학생들이 50% 이상"이라며 "잠원동에 다른 고등학교가 들어설 경우 강남구에 유입되는 학생 수 급감 등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해 추진한 것"이라고 했다.

◆ 잠원동 명문 재도약, 압구정고 '반사이익'

압구정고 전경. [사진=압구정고 홈페이지 캡쳐.]

1990년에 개교한 청담고는 압구정로데오역 인근 '노른자 땅'에 위치했다. 교육계 안팎에선 예체능 계열 학생이 진학하는 학교로 잘 알려져 있다. 최서원으로 개명한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 트와이스의 지효, 베리굿 조현 등이 이 학교 출신이다.

청담고는 지금도 명문학교로 이름이 높다. 다만 자사고 설립 이후 우수 학생이 일부 이동하고 예체능 전문학교의 영향력이 커짐에 따라 과거에 비해 이름값이 낮아진 점 역시 사실이다.

실제로 입시학원들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4~2018학년도) 청담고의 서울대 합격자수(최종등록자기준)는 23명으로 전국 최상위권이지만 강남구 소재 같은 공립학교인 경기고(80명)나 개포고(39명)와는 차이가 크고 근접한 압구정고(32명)와도 격차가 있다.

청담고의 2018학년도 학업 중단율 역시 4.2%로 같은 기간 강남구 2.2%에 비해 높다. 학생들이 외부로 유출되는 빈도가 그만큼 높다는 의미다.

이에 교육계에서는 청담고가 잠원동으로 이전하면 해당 지역 우수 학생들이 집중되기 때문에 이런 문제들은 어느 정도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청담고 이전에 따른 반사이익은 압구정동에 남는 유일한 일반고인 압구정고와 자사고인 현대고가 누릴 전망이다.

임 대표는 "압구정동으로 좁히면 압구정고가 반사이익을 얻을 가능성도 높다"며 "상대적으로 공급 자체가 줄어들어 현재보다는 학생 수도 늘어나는 등 (형편이) 나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학생으로만 따지면 자사고인 현대고로 몰릴 가능성이 있다"며 "여학생들이 갈 수 있는 자사고가 없어서 지역 내 가까운 곳에 사는 아이들은 현대고 지원을 선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