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경제산업성 "발표 내용 사전에 한국 측과 조율했다" 반론

  • 기사입력 : 2019년11월25일 08:32
  • 최종수정 : 2019년11월26일 08: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한일 간 무역관리에 관한 정책대화 재개와 관련한 일본 측 발표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고 지적한 것에 대해, 일본 경제산업상은 "발표한 내용은 사전에 한국 측과 조율한 것"이라고 반론했다.

정 실장은 24일 기자회견을 열고 경제산업성이 "한국 측이 무역관리 체제 개선에 의욕을 보였기 때문에 정책대화를 하기로 했다"는 발표에 대해 "완전히 사실과 다르다. 이런 내용으로 일본 측이 우리와 협의했다면 합의 자체가 이뤄지지 않았을 것"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경제산업성은 이날 밤 늦게 공식 트위터에 "골자는 한국 정부와 사전에 조율이 된 것"이라며 한국 측 주장을 부인했다.

경제산업성의 한 간부는 25일 NHK에 "22일 기자회견 후 한국 측의 문의에 따라 발표 내용을 상세하게 설명했다"며 "한국 측의 주장은 유감이다. 이렇게 하면 신뢰관계를 잃게 된다"고 지적했다.

일본 측은 지소미아 합의와 관련해 한국에 사과한 사실도 없다고 부정했다.

정 실장은 24일 "일본이 지소미아 연기 종료에 관한 한일 간 합의 내용을 의도적으로 왜곡했다"고 지적하며 "일본에 항의했고 사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날 요미우리신문은 외무성 간부를 인용해 "그러한 사실은 없다"고 한국 측 주장을 전면 부인했다.

오히려 "한국 내에서는 지소미아 종료 연기에 응한 것이 일방적인 양보라는 비판이 있다"며 "일본에 항의함으로써 국내 비판을 피하려고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도쿄 지지통신=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22일 한국과의 수출관리 협의에 대해 기자회견하는 경제산업성의 이다 요이치(飯田陽一) 무역관리 부장. 2019.11.25 goldendog@newspim.com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