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20대 젊은층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20대들도 실망감 표현한 것, 외면한 것 아니다"

  • 기사입력 : 2019년11월19일 21:56
  • 최종수정 : 2019년11월20일 06: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하수영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정권의 약점으로 꼽히는 20대의 낮은 지지율에 대해 "젊은 층들의 기대에 전부 부응하지 못하고 있다고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9일 MBC에서 진행된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에서 "젊은 사람들이 가장 어렵게 여기는 고용의 문제, 고용에 있어서의 공정의 문제"라고 운을 뗐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19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을 찾은 시민들이 MBC 특별기획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를 시청하고 있다. 2019.11.19 pangbin@newspim.com

문 대통령은 "이번 조국 전 장관 일을 통해 한번 더 부각됐지만 교육을 통해 성장해나가는 과정에서 내재돼 있는 불공정한 요소들을 해결하지 못한 것에 대한 실망감이 있다"면서 "이런 부분에 대해 더 각별하게 노력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다만 "저는 그래도 20대로부터 많은 지지를 받고 있고 사랑받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20대들도 실망감을 표현한 것이지, 외면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더 많은 기대 속에서 더 많은 요구를 하고 있는 것"이라며 "그 요구에 잘 부응해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