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北 김영철 "美, 적대 정책 철회 없이 비핵화 협상 꿈도 꾸지 말라"

  • 기사입력 : 2019년11월19일 03:30
  • 최종수정 : 2019년11월19일 17: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김영철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은 19일 미국 정부가 북한에 대한 적대 정책을 먼저 철회해야 비핵화 협상에 나설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담화를 통해 한미 군사훈련과 미국이 유엔의 북한인권 결의 참여 문제를 거론하며 "미국이 말끝마다 비핵화협상에 대하여 운운하고 있는데 조선반도 핵문제의 근원인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정책이 완전하고도 되돌릴수 없게 철회되기 전에는 그에 대해 논의할 여지도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 등이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비핵화 협상의 틀거리 내에서 조미관계 개선과 평화체제 수립을 위한 문제들을 함께 토의하는 것이 아니라 조미 사이에 신뢰구축이 먼저 선행되고 우리의 안전과 발전을 저해하는 온갖 위협들이 깨끗이 제거된 다음에야 비핵화 문제를 논의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기 전에는 비핵화 협상에 대하여 꿈도 꾸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으로부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건데 받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댄 스커비노 주니어 백악관 소셜미디어 국장 트위터]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