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전문] 김계관 北 외무성 고문 담화 "우리에게 무익한 회담엔 관심 없어"

"3차례 상봉과 회담에도 조미관계 그대로…적대시정책 철회해야"

  • 기사입력 : 2019년11월18일 17:59
  • 최종수정 : 2019년11월18일 1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김계관 북한 외무성 고문은 18일 "우리는 우리에게 무익한 회담에 더 이상 흥미를 갖지 않는다"며 미국이 먼저 대북 적대시 정책을 버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고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지난해 6월부터 조미 사이에 세 차례의 수뇌상봉과 회담들이 진행됐지만 조미관계에서 별로 나아진 것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고문은 "우리는 아무것도 돌려받지 못한 채 더 이상 미국 대통령에게 자랑할 거리를 주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은 조선반도문제에서 그 무슨 진전이 있는듯한 냄새만 피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빨리 행동해야 하며 합의를 이뤄야 한다. 곧 보자"고 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다음은 조선중앙통신에 실린 김 고문의 담화문 전문이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계관 외무성 고문 담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계관 외무성 고문은 18일 다음과 같은 담화를 발표하였다.

나는 17일 트럼프대통령이 트위터에 올린 글을 보면서 새로운 조미수뇌회담을 시사하는 의미로 해석하였다.

지난해 6월부터 조미사이에 세차례의 수뇌상봉과 회담들이 진행되였지만 조미관계에서 별로 나아진것은 없으며 지금도 미국은 조선반도문제에서 그 무슨 진전이 있는듯한 냄새만 피우며 저들에게 유리한 시간벌이만을 추구하고있다.

우리는 우리에게 무익한 그러한 회담에 더이상 흥미를 가지지 않는다.

우리는 아무것도 돌려받지 못한채 더이상 미국대통령에게 자랑할 거리를 주지 않을것이며 이미 트럼프대통령이 자기의 치적으로 자부하는 성과들에 해당한 값도 다시 받아야 한다.

미국이 진정으로 우리와의 대화의 끈을 놓고싶지 않다면 우리를 적으로 보는 적대시정책부터 철회할 결단을 내려야 한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