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단독] 이낙연 "당원으로서 역할 하겠다" 여의도 복귀 시사

18일 총리 공관서 민주당 당직자들과 만찬
연내 복귀할 듯…지역구 출마 가능성도 거론

  • 기사입력 : 2019년11월18일 23:47
  • 최종수정 : 2019년11월18일 23: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더불어민주당 당직자들과의 만찬에서 조만간 국회로 복귀할 의사를 내비쳤다.

아울러 지역구 출마 가능성도 거론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선 출마를 위한 공직 사퇴 시한을 고려할 때 이르면 이달 중 총리 후임자 발표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 총리는 18일 서울 삼청동 총리 공관에서 민주당 실·국장급 이상 관계자들과 만찬을 함께 했다.

이 자리에서 이 총리는 당직자들에게 "이제 당원으로서 역할을 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제45회 국가품질경영대회에 참석하고 있다. 2019.11.13 pangbin@newspim.com

그 동안 민주당 안팎에서는 이 총리의 복귀 시점을 두고 여러 이야기가 오갔다. 한편에서는 조국 사태 이후 당이 어려움에 처한 것을 고려해 차기 여권 대선 주자 1위인 이 총리가 조기 복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다른 한편에서는 총선 전 대규모 인사 청문회를 개최하는 것이 부담스러운 만큼 총리를 포함한 전면 개각을 총선 뒤로 미뤄야 한다는 의견도 관측됐다.

이런 가운데 이 총리가 국회로의 복귀 의사를 밝힘에 따라 청와대의 인선 작업에도 속도가 붙은 것으로 풀이된다.

당초 청와대는 공석인 법무부 장관에 대한 '원포인트 개각' 가능성을 내비쳤으나 최근에는 "당에서 요구하고 본인이 동의하면 우리가 놓아드려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태도를 바꿨다.

민주당 내부에선 이 총리가 비례대표로 출마해 이해찬 민주당 대표와 내년 총선에서 공동선거대책본부장을 맡을 가능성을 높게 봤다.

하지만 정작 이 총리는 이날 당직자들에게 "어디로 이사갈지 겁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출마할 지역구가 결정되지는 않았으나 비례대표보다는 지역구 출마 가능성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이 총리가 지역구로 출마할 가능성이 높은 지역구로는 종로구가 최우선으로 꼽혀 왔다. 이 지역은 현재 정세균 전 의장의 지역구다.

지난 주말 돌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도 종로에 둥지를 틀고 출마를 준비해 왔다.

임 전 실장의 불출마 선언이 이 총리의 복귀에 간접적으로 영향을 받았는지 관심을 끄는 대목이다. 두 사람은 문재인 정부 1기에서 2인자 자리를 두고 보이지 않는 경쟁을 펼쳤다.

총리실에 따르면 이날 만찬은 과거 민주당 사무총장을 지낸 이 총리가 당직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만찬에는 20여명의 당직자들이 참석했는데 이 총리가 당직자들 이름을 모두 기억해 일일이 이름을 호명하며 친근함을 과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참석자는 "막걸리가 오고 가는 가운데 총리와 당직자들이 과거 일을 추억하는 편안한 자리였다"고 말했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