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르포] '국내 최대 제대혈은행' 메디포스트 "줄기세포 치료제 세계시장 공략 자신"

제대혈, 본인뿐만 아니라 가족 난치병 치료제로 '주목'
카티스템 및 뉴모스템 등 글로벌 시판 목표 임상 '박차'

  • 기사입력 : 2019년11월18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11월18일 13: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유림 기자 = # 장동건-고소영 커플을 비롯해 배우 이선균, 문소리 등 스타 부부들은 자녀를  위해 메디포스트의 제대혈 평생 보관 서비스에 가입했다. 또 제대혈보관 첫 계약기간 15년 만기가 도래한 개그우먼 이성미와 배우 윤유선, 이훈은 평생형 프로그램으로 갱신했다.

지난 15일 경기도 성남시 판교에 위치한 메디포스트의 제대혈은행 브랜드 '셀트리(Celltree)'에는 20만 명 아이의 제대혈을 담고 있는 냉동 탱크가 빼곡히 들어차 있었다.

평생에 딱 한 번 채취가 가능한 제대혈. 신생아가 태어나면서 갖고 나오는 탯줄 속 혈액을 말한다. 출산 직후 채취해 냉동 보관했다가 향후 각종 난치병 치료에 사용할 수 있다. 언제 어디서 자녀의 생명을 구하는 의약품으로 사용될지 모르기 때문에 평생 보관하는 시대다.

[서울=뉴스핌] 김유림 기자 = 메디포스트 제대혈은행 셀트리 전경. 2019.11.18 urim@newspim.com

메디포스트는 의사 출신 양윤선 대표가 지난 2000년 6월 설립했으며, 2005년 코스닥에 입성했다. 2006년부터 황동진 사장이 경영총괄을 담당하며 회사의 살림을 책임지고 있다. 양 대표는 줄기세포 치료제 연구개발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제대혈은행은 국내 대형 제약사도 버티지 못 할 정도로 기반을 잡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린다. 특히 메디포스트 사업 초창기에는 한국의 산부인과에서 제대혈 채취 경험이 흔하지 않아 어려움을 많이 겪은 것으로 전해진다.

현재 메디포스트의 셀트리는 제대혈은행 점유율이 50%을 넘으며, 독보적인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정기적으로 교류하는 산부인과가 전국에 100여개 정도로, 메디포스트 매출에 기여하는 비중은 50% 이상을 차지한다. 

양정윤 메디포스트 제대혈 고객지원팀장은 "셀트리는 최첨단 줄기세포 기술을 기반으로 제대혈의 줄기세포 추출 및 보관, 이식에 있어서 전문성과 철저한 관리 시스템으로 운영된다"며 "제대혈 보관 서비스가 이뤄졌던 초창기 15년 계약을 한 고객들 대부분 자녀를 위해 평생 계약으로 연장하는 추세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유림 기자 = 메디포스트 제대혈은행 셀트리에 보관된 제대혈 샘플. 2019.11.18 urim@newspim.com

제대혈에는 혈액 성분을 만드는 조혈모세포와 연골, 뼈, 근육을 형성하는 간엽 줄기세포 등이 풍부하게 존재한다. 손상된 조직 기능을 재생시킬 수 있는 소중한 생명 자원으로서 그 가치가 주목받고 있다.

특히 제대혈은 아기 본인뿐만 아니라 가족이 난치병에 걸렸을 때도 이식해 치료할 수 있다. 조직 적합성이 일치하는 기증자의 줄기세포를 얻어야 하는 어려움으로 난치병 치료의 골든 타임을 놓칠 우려가 없다.

양 팀장은 "생명 탄생의 순간에서 얻은 가장 순수하고 강력한 생명력의 제대혈 줄기세포로 높은 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며 "제대혈의 무한한 잠재력은 아직 과학계와 의료계도 전부 밝혀내지 못 한 상태지만, 생명을 살릴 수 있는 1%의 가능성을 위해 평생 보관을 하는 것"이라고 했다.

메디포스트는 제대혈은행 사업뿐만 아니라 다양한 줄기세포치료제 개발도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2012년 1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품목허가를 획득해 국내에 시판되고 있는 관절염 치료제 '카티스템'은 세계 최초 동종 제대혈 유래 간엽 줄기세포 치료제다. 거스 히딩크 전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2014년 서울의 한 정형외과에서 카티스템 수술을 받으면서 유명해졌다.

김은영 메디포스트 대외협력실장은 "기존의 관절염 치료제는 통증 완화와 일시적인 기능 개선에 머물렀던 반면 카티스템은 연골세포 재생이 가능하다"며 "무릎을 절개한 후 뼈에 구멍을 뚫어 약제를 도포하는 방식으로 수술이 진행되며, 치료 효과는 완치에 가깝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김유림 기자 = 메디포스트 제대혈은행 셀트리의 질소 탱크에 보관된 제대혈. [사진=메디포스트] 2019.11.18 urim@newspim.com

카티스템은 선진국 중 무릎 골관절염 환자가 가장 많은 미국과 일본에서 임상을 실시하고 시판할 계획이다. 미국 임상 2a상을 완료하고 차상위 임상 준비를 진행 중이다. 일본에서는 현지 보건 당국에 이달 임상 2상 신청서를 제출했다. 일본에서 임상 승인이 난다면 무릎 골관절염 적응증 대상의 재생의료치료제로는 일본 최초 상업 임상이 될 전망이다.

기관지폐이형성증 치료제 '뉴모스템'은 올 1월 미국 임상 1상과 2상을 종료하고, 9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받았다. 패스트트랙은 FDA의 신약 신속심사 프로그램 중 하나로, 심각한 질환의 치료제로서 기존 치료법이 없거나 효과가 부족한 경우 혜택을 주기 위한 제도다.

스멉셀(SMUP-Cell) 기술을 활용한 파이프라인도 개발 중이다. 스멉셀은 1세대 줄기세포치료제의 상업화 한계를 극복한 2세대 기술이다. 좋은 세포의 선별기술(SMall cell), 반복 계대배양시 줄기세포능을 유지(Ultra Potent), 상용화에 적합한 대량생산기술(Scale UP) 조건을 확립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주사형 무릎 골관절염 치료제 'SMUP-IA-01'은 올해 5월부터 국내 임상 1상을 진행하고 있다. 당뇨병성 신증 치료제 'SMUP-IV-01'은 비임상 독성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2021년 상업 임상 시작을 목표로 하고 있다.

황동진 사장은 "메디포스트는 창사 이후 20여 년간 오로지 줄기세포에만 초점을 맞춰 연구해온 세계 최고 수준의 연구개발 경험을 가지고 있다"며 "카티스템의 성공 경험이 현재 진행 중인 다른 파이프라인(신약 후보물질)을 상업화하는 데 상당히 큰 자산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내 시장의 몇십 배에 달하는 해외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개발 단계에서부터 국내와 해외 개발 과정을 연계해 상당히 긴밀하게 진행하고 있다"며 "중장기적으로는 글로벌 진출을 목표로 삼고 있으며, 내년부터는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기대했다.

 

ur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