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트럼프, 에르도안에 "러 미사일S-400 도입은 美에 심각한 도전"

  • 기사입력 : 2019년11월14일 08:30
  • 최종수정 : 2019년11월14일 10: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백악관을 방문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에게 터키의 러시아제 방공 미사일 'S-400' 도입은 미국에 '매우 심각한 도전'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에르도안 대통령과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치고 연 공동 기자회견에서 "터키의 S-400과 같은 정교한 러시아 군사 장비 인수는 우리에게 매우 심각한 도전을 만들어내고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우)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사진= 로이터 뉴스핌]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그것에 관해 오늘도 대화했고, 앞으로도 대화할 것"이라며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자신은 에르도안 대통령의 '열렬한 팬(great fan)'이라며 그와 아주 멋지고 생산적인 만남을 가졌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동맹국들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한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과 터키는 NATO 회원국이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터키와 미국 양측은 대화를 통해 S-400과 F-35를 둘러싼 갈등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앞서 미국은 터키가 지난 7월 러시아제 방공 미사일 S-400을 도입하자 터키에 대해 기밀정보의 러시아 유출 가능성을 내세워 F-35 전투기를 판매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국은 이어 터키에 관련 제재 부과를 경고했으나 현재까지 제재는 부과되지 않았다.

미국과 터키는 무기 외에도 시리아 군사 공격을 놓고도 마찰을 빚었다. 터키는 지난 10월 시리아 북부에서 테러 통로를 없애고 안전지대를 만든다는 명분으로 이 지역 쿠르드족 민병대에 대한 공세를 시작했다. 이에 미국 의원들은 미군과 이슬람국가(IS)에 맞서 싸운 쿠르드족 민병대에 대한 공격은 용납할 수 없다며 반발했다.

이 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시리아 북부에 주둔한 미군의 철수를 발표하면서 터키의 군사작전을 용인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중재에 나섰고 뒤이은 러시아의 관여로 터키와 쿠르드 측 사이에 휴전이 이뤄졌다.

로이터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에르도안 대통령을 따뜻하게 환영했다"며 "이는 미국 의회의 분노와 극명한 대조를 이뤘다"고 전했다.

한편,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미국 하원이 지난달 말 결의안 표결을 통해 1915~1923년 아르메니아인들이 오스만 제국(터키의 전신)에 의해 대규모로 죽임을 당한 사건을 '제노사이드(종족학살)'로 인정한 데 대해 비판했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