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터키 "쿠르드민병대 시리아 북동부 잔류시 쓸어내겠다"

  • 기사입력 : 2019년10월30일 10:09
  • 최종수정 : 2019년10월30일 10: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터키가 29일(현지시간) '안전지대'로 설정한 시리아 북동부 지역에 쿠르드민병대(YPG)가 남아있을 경우 제거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로이터통신과 터키 관영 아나돌루 통신 등은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무장관이 이날 스위스 제네바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과 회동한 뒤 진행된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차우쇼을루 외무장관은 또 "러시아가 YPG와 쿠르드 노동자당(PKK)이 떠났다고 알려왔다"면서 "우리는 우리의 러시아 파트너들을 믿어야 한다. 하지만 우리는 테러리스트들을 신뢰할 수 없다"고 말했다. 

지난 22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3일 정오부터 150시간 내 YPG가 터키와 시리아의 국경에서 시리아 쪽으로 30km(안전지대) 밖으로 철수하는 데 합의했다. 터키는 YPG가 철군할 수 있도록 시리아 북동부 공격을 중지하기로 결정했다. 합의에 따른 철군 시간은 이날 오후 6시까지였다.

이날 앞서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YPG가 안전지대에서 예정보다 빨리 철수했다고 밝혔다. 

시리아 북부에서 철수하는 미군이 이라크 북동부 다후크 외곽을 지나고 있다. 2019.10.21. [사진=로이터 뉴스핌]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