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국제유가, 경기 낙관론에 사흘만에 반등

  • 기사입력 : 2019년11월14일 05:59
  • 최종수정 : 2019년11월15일 05: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 세계 경기 낙관론으로 국제유가가 13일(현지시간) 지난 이틀 간의 하락세에서 반등했다.

세계 경제 침체의 신호를 보고 있지 않으며 내년 미국의 셰일 생산량이 예상보다 많이 줄어들 수 있다는 모하메드 바르킨도 석유수출국기구(OPEC) 사무총장의 발언과 최근 기준금리 인하로 미국 경제가 지속적인 확장세를 보일 것이라는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의 발언이 연이어 나오면서 유가를 지지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되는 1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원유(WTI) 선물은 배럴당 60센트(1.1%) 상승한 57.40달러에 거래됐다. 브렌트유 1월물은 49센트(0.8%) 오른 62.55달러에 마쳤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바르킨도 OPEC 사무총장은 이날 오스트리아 빈에서 기자들에게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원유 시장에 드리웠던 먹구름을 제거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양국이 합의를 이룰 것임을 확신하며 이는 세계 경제에 매우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날 의회 증언에서 "기본적인 경제 전망은 우호적"이라면서 주목할 만한 경제 악화 징후가 보이지 않는 한 현재 기준금리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세븐스 리포트 리서치의 타일러 리치 공동 편집인은 마켓워치에 "무역전쟁 우려가 OPEC 사무 총장과 파월 연준 의장의 긍정적인 발언으로 상쇄됐다"고 설명했다.

바르킨도 사무총장은 또한 미국의 셰일 오일 생산량이 이전에 전망됐던 만큼 많지 않을 것으로 본다면서 "이는 최근 에너지 시장이 직면하고 있는 주요 역풍을 감소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에너지정보청(EIA)은 미국의 올해 원유 생산량을 지난달 예상치에서 0.2% 늘어난 하루 평균 1229만배럴로 예상했다. 내년 미국 원유 생산은 0.9% 늘어난 1329만배럴로 전망했다.

WTI의 올해와 내년 각각 56.45달러, 54.60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으며 브렌트유는 63.59달러, 60.10달러로 예상됐다.

장 초반 유가는 미국과 중국의 이른바 1단계 무역 합의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하락 출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날 뉴욕 이코노믹 연설에서 무역 합의의 가능성에 대한 단서를 제공하지 않으면서 시장에 실망감을 안겨준 영향이다.

썬글로벌 인베스트먼트의 미히르 카파디아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보고서에서 "올해 대부분 그랬듯이 미중 협상의 초기 진척 징후와 뒤따르는 무역거래 감소는 원유 시장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전했다. 

서부 텍사스산원유(WTI) 13일 추이 [차트=인베스팅닷컴]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