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국제유가, 美中 관세 철회 기대에 상승

  • 기사입력 : 2019년11월08일 05:59
  • 최종수정 : 2019년11월09일 04: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이 1단계 합의의 일환으로 추가 관세를 단계별로 동시에 철회하는 방안을 포함시키기로 했다는 소식에 국제유가는 7일(현지시간)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되는 1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원유(WTI) 선물은 배럴당 80센트(1.4%) 상승한 57.15달러에 거래됐다. 브렌트유 1월물은 0.55센트(0.9%) 오른 62.29달러에 마쳤다.

원유 수요 증가 전망을 짓눌렀던 무역 협상 불확실성에 대한 해소 기대가 커지면서 유가는 상승 탄력을 받았다.

전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 주석의 회동이 오는 12월로 늦춰질 수 있다는 보도가 나오며 시장은 다소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다시 미국과 중국이 동시에 관세를 철회하는 방안에 합의했다는 긍정적인 소식이 전해지면서 위험 자산 선호 심리가 회복됐다.

이날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지난 2주 간 고위급 협상단이 진지하고 건설적인 논의를 한 결과 합의에 진전이 이뤄지면서 추가 관세를 단계별로 철회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그는 "양국이 1단계 합의를 최종적으로 이뤄내면 합의한 내용에 따라 추가 관세를 같은 비율로 동시에 철회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IHS마킷의 마샬 스티브스 에너지 시장 애널리스트는 마켓워치에 "지난주 미 원유 재고가 크게 증가했음에도 불구, 양국이 1단계 무역 합의안에 관세 철회를 포함하는데 합의했다는 외신 보도로 유가가 크게 올랐다"고 설명했다.

전날 미 에너지정보청(EIA) 발표에 따르면 지난주(1일 종료) 미 원유 재고는 790만배럴 증가, 시장의 예상치 150만배럴을 웃돌았다. 휘발유 재고와 정제유 재고는 각각 280만배럴, 62만배럴 감소했다.

한편 브렌트유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의 모임인 OPEC+의 내년 3월까지 합의한 감산 정책에 힘입어 올해 16% 랠리했다. 이들 국가는 내달 5~6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회의를 열고 산유량에 대해 검토할 예정이다. 

지난달 15일 시장 안정화를 위해 추가 감산 의지를 드러냈던 모하메드 바르킨도 OPEC 사무총장은 이번주 미중 무역협상이 진전을 보이면서 내년 석유시장의 전망을 보다 낙관적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그의 발언으로 시장에서는 추가 감산에 대한 기대가 낮아졌다. 

다만 전문가들은 무역 협상을 둘러싼 불확실성은 다시 높아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포렉스닷컴의 파워드 라자크자다 시장 분석가는 "오늘의 상승세가 지속될 수 있을지는 두고봐야 한다"며 "단기적인 추가 상승도 배제할 수 없으나 원유 재고 증가와 사우디아라비아의 빠른 생산량 증가로 유가 상승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부 텍사스산원유(WTI) 7일 추이 [차트=인베스팅닷컴]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