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대우건설, 이탈리아 사이펨과 전략적 협력관계 구축

"LNG 분야 시너지효과 극대화"

  • 기사입력 : 2019년11월12일 09:57
  • 최종수정 : 2019년11월12일 09: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대우건설은 지난달 22일 이탈리아 사이펨(Saipem)사와 액화천연가스(LNG) 사업 중심의 전세계 육상 석유화학플랜트 분야에서 전략적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협약서에 서명했다고 12일 밝혔다.

양 사는 이번 협약서 체결로 각자가 보유한 설계, 구매, 시공, 역량의 경험과 기술을 결합해 고객에게 최상의 효율과 가치를 제공하기로 협의했다.

사이펨 Onshore E&C 최고운영책임자(COO) 마우리지오 코라텔라(왼쪽에서 세 번째)와 대우건설 김광호 플랜트사업본부장(왼쪽에서 네 번째)이 양사 협약서를 들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이탈리아 사이펨은 에너지와 인프라사업을 선도하는 기업이다. 5개 사업부로 구성돼 있으며 차별화된 첨단 기술, 역량 및 자산을 바탕으로 고객 만족을 위한 종합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밀라노 증권거래소에 상장된 이 회사는 전세계 70여개 국가에 진출해 있으며 120여개 국적의 3만2000여명 직원이 있다.

김광호 대우건설 플랜트사업본부장은 "대우건설의 LNG 시공 역량을 세계적으로 인정받게 됐다"며 "더 나아가 LNG 사업분야에서의 엔지니어링 역량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사이펨 온쇼어(Onshore) E&C 최고운영책임자(COO)인 마우리지오 코라텔라(Maurizio Coratella)는 "우리 회사는 앞으로도 LNG 사업분야에 역량을 집중시킬 것"이라며 "양사의 차별화된 역량과 경험을 기반으로 전세계 고객이 원하는 것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