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5대 건설사, 올해 8만가구 공급...대우건설 최다

11~12월 전체 30% 수준인 2만4267가구 공급
서울·광명·수원 등 주요 분양단지에 주목
대우건설 2만3000가구로 가장 많아
"부진한 분양성과에 3분기 실적 축소"

  • 기사입력 : 2019년11월01일 14:03
  • 최종수정 : 2019년11월01일 14: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유 기자 = 현대건설과 GS건설, 대림산업, 대우건설, 삼성물산 등 5대 건설사가 올해 1년간 전국에서 주택 약 8만가구를 공급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 중 대우건설이 가장 많은 분양물량을, 삼성물산이 가장 적은 물량을 공급했다.

1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이들 건설사는 이번달부터 다음 달까지 계획된 2만4267가구를 포함해 올해 총 7만9591가구를 분양한다.

올해 가장 많은 분양실적을 기록한 곳은 대우건설이다. 대우건설은 올해 4분기 6000가구를 포함해 연말까지 총 2만3000가구를 공급한다. 이번달부터 연말까지 예정된 분양 단지는 ▲광명 푸르지오 센트베르(광명15R 재개발) ▲수원 힐스테이트 푸르지오(수원 팔달6구역 재개발) ▲수원 팔달8구역 재개발▲창원 교방 푸르지오예가(창원 교방1구역 재개발)다.

이어 GS건설은 올해 총 2만가구를 공급해 분양실적 2위에 올랐다. 이번달부터 연말까지 1만678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주요 단지는 ▲무등산자이&어울림(광주 우산구역 재개발) ▲과천제이드자이(과천지식정보타운) ▲성남고등자이 ▲아르테자이(안양예술공원입구 주변지구 재개발) ▲개포프레지던스자이(개포주공4단지 재건축) 등이다.

서울의 한 아파트 견본주택 모습 [사진=뉴스핌DB]

대림산업은 올해 총 1만8668가구를 분양해 3위를 기록했다. 현재 계획된 분양 단지는 홍은1구역을 재개발한 '홍은e편한세상'이다.

현대건설은 이번달부터 연말까지 7109가구를 포함해 올해 총 1만4028가구를 분양한다. 남은 분양 단지는 ▲힐스테이트 창경궁 ▲힐스테이트 비산 파크뷰(안양 임곡3구역 재개발) ▲힐스테이트 어울림 효자(전주 효자구역 재개발) ▲힐스테이트 홍은 포레스트(홍은2구역) ▲힐스테이트 대구역 등이다.

삼성물산은 지난 9월 '래미안 라클래시'를 끝으로 올해 계획된 총 3895가구 공급을 마쳤다. 삼성물산은 주택부문 사업을 계속 줄이고 있다. 다른 건설사와 다르게 올해 새로 수주한 도시정비사업이 1건도 없다.

업계에서는 최근 주택시장 어려움으로 올해 건설업계 분양실적이 애초 예상보다 부진하다고 지적한다. 이 같은 영향으로 건설사들의 3분기 실적이 줄줄이 하락했다. 대우건설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1190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37.9% 줄었다. GS건설은 영업이익이 1876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9.6%,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1420억원으로 같은 기간 30.4% 줄었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분양가 규제로 분양일정이 지연돼 당초 예상 보다 분양사업 성과가 부진하자 올해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줄었다"며 "분양가상한제가 본격 시행됐기 때문에 앞으로 건설사들의 주택사업 먹거리 고심이 심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건설사 분양사업은 올해 4분기는 물론 내년 실적을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분양사업 이외에 해외수주나 3기 신도시를 비롯한 사업은 올해 실적에 반영되기 어렵기 때문이다.

김선미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결국 건설사 2020년~2021년 실적을 책임질 부문은 주택분양 사업인데 건설사 신규분양은 당초 계획 대비 70% 내외에 머무를 것으로 전망된다"며 "정부가 추진하는 3기 신도시는 오는 2021년 이후 건설사 실적에 반영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성정환 현대차증권 연구원도 "분양가가 정부의 강력한 규제로 인해 보합 수준에 머물 것으로 예상돼 아파트 분양물량도 올해 수준에서 그칠 것"이라며 "정부의 강력한 대출규제 역시 당분간 완화될 여지가 보이지 않고 있기 때문에 분양물량의 증가를 예상하기 쉽지 않다"고 전했다.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