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노영민 靑 비서실장 "전반기는 대전환, 이제 새로운 대한민국 향할 것"

靑 비서실장·국가안보실장·정책실장 합동 기자 간담회
"후반기에는 국민 일상 실질적으로 바꾸겠다"

  • 기사입력 : 2019년11월10일 16:20
  • 최종수정 : 2019년11월10일 16: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등 청와대 3실장이 문재인 정부의 지난 전반기에 대해 '대전환의 시기'라고 평가하면서 후반기에는 "국민의 일상을 실질적으로 바꾸겠다"고 공언했다.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등 청와대의 책임을 맡고 있는 3실장은 10일 청와대 기자실을 찾아 임기 전환점을 맞는 기자 간담회를 진행했다.

노 실장은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지난 2년 반은 과거를 극복하고 국가 시스템을 정상화시키는 과정이자 새로운 대한민국의 토대를 마련한 시기였다"면서 "권력의 사유화를 바로 잡고 대한민국 국민인 것이 자부심이 되는 나라다운 나라, 당당한 대한민국의 길을 걷고자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성남=뉴스핌] 백인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3일 노영민 비서실장(가운데)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9.11.03 dlsgur9757@newspim.com

"경제 패러다임 대전환 추진, 체감 경제는 여전히 팍팍"
    "지난 2년 반 한반도 평화 대전환기"

노 실장은 지난 2년 반에 대해 경제, 내치, 대북관계 등에서 좋지 않은 결과라는 언론들의 비판에 대응하는 듯 "지난 2년 반 정부는 격변하는 세계질서에 맞서 경제 패러다임의 대전환을 추진해왔다"며 "포용적 성장, 함께 잘 사는 나라의 기반을 튼튼하게 하는데 주력했다"고 말했다.

다만 노 실장은 "국민 체감 경제는 여전히 팍팍하다"며 "안으로는 저성장, 저출산, 고령화 등 전환의 계곡을 건너는 과정에서 피할래야 피할 수 없는 구조적인 문제들과 직면해 있고 미중 무역 분쟁, 일본 수출 규제 등 대외 여건도 녹록치 않다"고 해명했다.

그는 "대한민국이 직면한 안팎의 위협은 과거의 방식으로는 더 이상 생존할 수도, 성장할 수도 없음을 확인시켰다"며 "정부는 제조강국 대한민국의 입지가 흔들리지 않도록 제조업 르네상스의 기치를 들었다. 조선, 자동차 산업의 구조조정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북 정책에 대해서는 "지난 2년 반은 한반도 평화의 대전환기였다"고 강조했다. 노 실장은 "문재인 정부는 전쟁 위협이 끊이지 않았던 한반도 질서를 근본적으로 전환하기 위해 담대한 길을 걸어왔다"고 말했다.

그는 "여전히 풀어야 할 숙제도 많다. 국민들이 보시기에 답답해 보일 수도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불과 2년 반 전, 우리 국민들이 감내해야 했던 전쟁의 불안을 생각한다면 우리가 가야 할 길은 분명하다"고 역설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kilroy023@newspim.com

후반기 핵심 정책은 공정 사회
    "공정 우리 사회 뿌리내리도록 노력하겠다"

노 실장은 후반기 핵심 정책으로는 문 대통령이 제기한 공정사회를 들고 나섰다. 그는 "정부는 그동안 우리 사회에 만연한 특권과 반칙, 불공정을 없애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그러나 국민의 요구는 그보다 훨씬 높았다"고 말했다.

그는 "경제 뿐 아니라 교육, 채용, 전관예우 등 국민의 삶 속에 내재화된 모든 불공정이 해소될 수 있도록 공정을 위한 개혁을 더 강력히 추진하겠다"면서 "공정이 우리 사회에 뿌리내리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집권 전반기 전환의 힘을 토대로 이제는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도약하겠다"며 "지난 2년 반, 문재인 정부 집권 전반기가 대한민국의 틀을 바꾸는 전환의 시기였다면, 남은 2년 반,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는 전환의 힘을 토대로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해 도약해야 하는 시기"라고 역설했다.

그는 "이제는 성과로 평가 받아야 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의 정책이 밥 먹고, 공부하고, 아이 키우고, 일하는 국민의 일상을 실질적으로 바꾸어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실질적인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대한민국 미래 먹거리에 대한 과감한 투자, 공정하고 정의로운 나라를 위한 개혁, 국민 모두가 함께 잘사는 나라를 향해 뚜벅뚜벅 책임있게 일하는 정부가 되겠다"며 "더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국민과 함께하는 정부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